실시간뉴스
태풍 다나스 빠르게 북상...전국 항공 114편 결항, 제주와 남부 곳곳 주택침수 피해 속출
태풍 다나스 빠르게 북상...전국 항공 114편 결항, 제주와 남부 곳곳 주택침수 피해 속출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9.07.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비상체제 가동, 총력 대응
다나스 태풍경로. 태풍 '다나스'가 빠르게 북상하면서 제주와 남부 지방에 피해가 커지고 있다. 제주 윗세오름 지역에 600㎜ 이상의 폭우가 내린 것을 비롯해 전남 여수에도 300㎜ 이상의 폭우로 주택이 침수되는 등 태풍 피해가 늘고 있다.
다나스 태풍경로. 태풍 '다나스'가 빠르게 북상하면서 제주와 남부 지방에 피해가 커지고 있다. 제주 윗세오름 지역에 600㎜ 이상의 폭우가 내린 것을 비롯해 전남 여수에도 300㎜ 이상의 폭우로 주택이 침수되는 등 태풍 피해가 늘고 있다.

태풍 '다나스'가 빠르게 북상하면서 제주와 남부 지방에 피해가 커지고 있다.

제주 윗세오름 지역에 600㎜ 이상의 폭우가 내린 것을 비롯해 전남 여수에도 300㎜ 이상의 폭우로 주택이 침수되는 등 태풍 피해가 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9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제주 윗세오름에 608㎜의 비가 온 것으로 비롯해 제주 삼각봉(592.5㎜), 제주 성산(335.5㎜), 여수 거문도(307.5㎜), 목포 여서도(199㎜), 부산 거제(155㎜), 창원 진해(135㎜), 부산 해운대(110㎜) 등에도 많은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20일 오후에는 전북 및 경북, 경남, 대구, 부산, 울산, 동해 남부 앞 바다, 남해 동부 앞 바다 등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20일 새벽에는 동해남부 남쪽 먼 바다, 동해 남부 앞 바다에 풍랑 예비특보도 발효됐다.

태풍 다나스는 서귀포 남서쪽 약 260㎞ 해상에서 시속 30㎞로 빠르게 북진 중이다. 태풍 다나스는 20일 오전 3시에 서귀포 서쪽 약 140㎞ 해상을 지나 오전 9시에는 목포 남서쪽 약 90㎞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현재 다나스는 소형태풍으로, 최대풍속 24m/s, 중심기압 990hPa다.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늘고 있다. 주택침수 18건(제주 17, 부산 1)이 발생했고, 부산에서 해안 데크 15m가 파손됐다. 아직 인명피해는 없다.

제주 공항의 항공편이 결항되는 등 10개 공항 114편의 항공기가 결항됐고, 여객선 17개 항로 33척이 통제되고 있다. 6개 공원 159개 탐방로도 통제 중이다.

정부는 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하고 범부처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소방청은 긴급대응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급배수지원 14건(제주 10, 부산 4)을 진행했고, 침수 우려지역에 대한 27건의 안전조치를 마쳤다.

현재 전국 지자체에서 1만3651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를 진행하고 있으며 3만913개소에 대한 예찰활동과, 4만8812개소에 대한 예방조치를 펼쳤다.

정부는 20일 오전 9시 중대본 상황회의를 개최하고 태풍진로 등 기상상황을 주시한다는 계획이다. 필요시 주민대피 등 인명피해 최소화 조치를 신속하게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더 나아가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한 재난관리자원 동원 체계를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기상청 태풍 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