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청년도깨비야시장', 9월 안양에서 첫 선!
'청년도깨비야시장', 9월 안양에서 첫 선!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7.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청년대상 8월 7일까지 30개 매대운영자(팀) 공모

청년창업지원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꾀할 청년도깨비야시장이 오는 9월 안양에서 첫 선을 보일 전망이다.

안양시가 남부시장(만안구 안양1동)에서 운영할‘안양청년도깨비야시장’매대운영자(이동판매대)를 24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모집한다.

대상은 만19세에서 39세 이하인 청년으로 전국에서도 응모 가능하다.

희망하는 청년은 시 홈페이지 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 기간 안에 안양시 해당부서 방문 또는 이메일 이나 우편(14053/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235 안양시청 2층 경제정책과 경제정책팀)으로 제출해야 한다.

시는 먹을거리분야 25명과 독창적이면서 소비자가 체험할 수 있는 상품 5명 등 모두 30명을 서류심사와 현장품평회 등을 거쳐 매대운영자로 선정, 개별통보 및 공고할 예정이다.

시는 남부시장 상인화와 협의를 마친 상태며, 남부시장 아케이드 구간(장내로140번길 51 일원)을 무대로 청년도깨비야시장을 개장할 계획이다.

또 이와 관련해 경관디자인과 조명, 이동식판매대, 물품보관소, 공동조리대 등도 아케이드 구간에 곧 설치할 계획으로 있다.

9월말 오픈예정인 청년도깨비야시장은 목·금·토요일 주3회 오후 6시30분부터 자정까지 개장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청년도시정책의 일환이라며, 청년들에게 창업의 꿈을 이룰 기회를 제공하고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지역문화 콘텐츠로도 부각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운영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