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정호, 대타 출전 속에서도 10홈런 … 문제는 "낮은 타율“
강정호, 대타 출전 속에서도 10홈런 … 문제는 "낮은 타율“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7.2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호(엠스플 뉴스 캡처)
강정호(엠스플 뉴스 캡처)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풀타임 출전하지 못하는 가운데 3년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강정호의 낮은 타율을 문제로 지적했다.

강정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 경기에 대타로 출전, 연장 10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추격의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연장 10회초 만루홈런을 맞아 4점을 빼앗긴 피츠버그의 패색이 짙은 상황. 피츠버그는 스탈링 마르테와 조쉬 벨의 2루타 2개로 1점을 따라붙었다. 이어진 무사 2루에서 강정호는 바뀐 투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초구를 받아쳐 좌월 투런포를 작렬했다. 시즌 10호 홈런. 그러나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홈런으로 5-6까지 추격했으나 추가 득점에 실패, 한 점 차 패배를 당했다. 강정호의 홈런이 빛을 바랬다.

8회말 대타로 출전해 2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179에서 0.184(158타수 29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강정호가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것은 2016년(21홈런)에 이어 3년만으로 2015년(15홈런)까지 3번째다.

CBS스포츠는 "8회 대타로 나와 삼진을 당한 강정호는 계속해서 라인업에 남아 10회말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며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홈런으로 동점에 가까워졌지만 결국 졌다"고 강정호의 홈런 상황을 상세히 전했다. 이어 CBS스포츠는 "강정호는 최근 9경기에서 홈런 3방을 터뜨렸고 순장타율도 0.246으로 높다"며 "하지만 문제는 그의 타율이 0.184 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그의 낮은 타율에 아쉬움을 표했다. 순장타율은 장타율에서 타율을 뺀 수치로 순수하게 타자의 파워를 평가하는 기록이다. 시즌 순장타율이 0.246이면 내셔널리그 25위 안에 들 수 있다. 정상급은 아니지만 평균 이상은 되는 기록이다.

현재 피츠버그 내 강정호의 입지는 많이 좁아진 상태다. 경쟁자 콜린 모란(타율 0.295 10홈런 52타점), 케빈 뉴먼(타율 0.323 6홈런 35타점)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기 때문. 그러나 장타력을 놓고 볼 때 강정호의 가치도 높다. 강정호는 조쉬 벨(27홈런), 스탈링 마르테(16홈런)에 이어 팀 내 세 번째로 홈런을 많이 친 선수다. 타율만 조금 끌어올린다면 강정호도 충분히 다시 주전 기회를 얻을 수 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