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제 승용차 타는 전남도의원 "팔아야 할지 고민"
일제 승용차 타는 전남도의원 "팔아야 할지 고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7.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수는 행사를 진행했다. 2019.7.23
인천시 구월문화로 상인회가 23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거리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차량인 렉서스를 부수는 행사를 진행했다. 2019.7.23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전남도의회 일부 도의원들이 일본 제조회사의 승용차를 운행하는 것으로 드러나 구설에 오르고 있다. 이들이 일본 차량을 구입한 시기는 경제보복 조치 이전이라고는 하나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뉴스1이 인터넷 사이트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홈페이지에서 도의원 58명에 대한 '부동산에 관한 규정이 준용되는 권리와 자동차 등 소유' 현황자료(지난 3월28일 기준)를 확인한 결과, 일본 제조회사의 승용차를 운행하는 도의원은 총 58명 중 3명(배우자 1명 포함)이었다. 이들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비례대표 1명과 지역구 2명 등이다.

A도의원의 배우자는 렉서스 300h(18년식·4000cc)를, B도의원은 혼다 CR-V(05년식·2354cc)를 운행하고 있다. C도의원은 2010년식 렉서스 3500cc를 타고 다닌다.

도민들은 일제 징용자 배상판결에 대해 일본이 경제보복을 하면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어린 학생들에게까지 확산하는 마당에 공인인 도의원들이 일본 제조회사의 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는 전날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한다는 기자회견을 한 뒤 일제 렉서스 승용차를 둔기로 부수는 퍼포먼스를 벌이는 등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적극적으로 항의하고 있다.

이 같이 전국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이들 도의원도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동감한다면서도 혹여 자신에게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A도의원은 "지난해 유류비를 아끼려고 (남편이) 차량을 렉서스로 바꿨다"며 "팔아야 할지 말지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 22개 시장과 군수 소유의 자동차를 확인한 결과, 일본 제조회사의 승용차를 운행하는 기초자치단체장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