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세계테마기행] 권재웅과 몽골 다르항~부리야트 거쳐 바이칼 호수로
[EBS 세계테마기행] 권재웅과 몽골 다르항~부리야트 거쳐 바이칼 호수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24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오늘(24일)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계테마기행-여름이니까 몽골, 바이칼’(연출 정진권, 글·구성 김민아) 3부가 방송된다.

하늘과 땅의 경계, 지평선의 개념을 다시 생각하게 만들고, 움직였다 하면 5시간 이상 걸리는 것이 기본인 땅, 몽골. 길이 없는 '초원'에서 인간 내비게이션이 되고 수 km 떨어져 있는 자신의 양 떼도 척척 찾아내고 하늘만 보고도 날씨를 알아맞히는 몽골 사람들.

그들이 능력자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 아직도 더 알고 싶은 것이 남은 땅, 몽골과 몽골과 비슷한 문화가 흐르는 바이칼 호수로 떠난다. 이번 ‘여름이니까 몽골, 바이칼’ 편은 승마 지도사 권재웅씨가 큐레이터로 나선다.

오늘(24일) ‘여름이니까 몽골, 바이칼’ 3부는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편이 방송된다.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다시 울란바토르에서 시작하는 여정, 이번에는 북쪽을 향해 떠난다. 바이칼 호수에 닿기 위해 가장 먼저 거친 곳은 다르항이다. 다르항 시장에서도 나담 준비가 한창인데, 몽골의 전통 의상 ‘델’을 맞춰입기 위해 시장을 들른 사람들로 북적인다. 우연히 천 가게에서 만난 전통 의상 디자이너의 집을 따라가 본다. 여전히 사람들은 수작업으로 만든 전통 의상을 선호한다는데. 어머니에게 배운 방식대로 델을 만들어가는 그녀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몽골의 북쪽 끝, 러시아와 국경을 마주한 셀렝게 아이막의 수흐바타르. 셀렝게 시장을 나오는 사람들의 손마다 들려있는 것은 이곳의 명물 셀렝게 빵이다. 40년간 자리를 지켜온 빵 공장의 할머니는 더운 날씨에도 화덕 앞을 지키고 있다. 오랜 빵 맛의 비결은 바로 전통 부리야트 방식의 화덕. 빵과 후한 인심까지 덤으로 주는 할머니를 뒤로 하고, 몽골과 러시아 국경이 한눈에 보이는 새흐니 흐틀 전망대에 오른다. 광활한 초원과 산맥 아래로 몽골횡단열차가 마치 장난감 기차처럼 지나가는 모습은 말 그대로 장관이다.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EBS 세계테마기행 ‘북쪽으로 가면, 바이칼 호수’

부리야트 공화국의 수도, 울란우데. 바이칼 동쪽은 수백 년 동안 바이칼을 중심으로 고향을 만든 토착민인 부리야트인들의 영혼이 어려있는 곳이다. 옛 토착민들이 모여 산다는 꼬리사꼬보를 방문하자 부리야트 전통 의상을 입은 할머니들이 반겨준다. 그들이 들려주는 옛이야기에서는 부리야트의 자부심이 느껴진다. 농장을 운영하는 부리야트인 자리토 씨의 집에서는 어디서 본 듯한 몽골의 흔적을 발견하게 되는데.. 과연 그것은 무엇일까? 전통을 이어 현재를 살고 있는 부리야트인들의 삶을 들여다보자.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제공 = E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