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靑 "한일분쟁, 외교적 해결 의지 유효" ··· 매일 '상황점검회의' 열어
靑 "한일분쟁, 외교적 해결 의지 유효" ··· 매일 '상황점검회의' 열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7.3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청와대 전경
[자료] 청와대 전경

 

청와대가 "외교적으로 (한일 분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의지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31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면서 "이 문제를 푸는데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일본이 다음달 2일로 예상되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바꿀 가능성에 대해선 "해당국(일본)에서 공식적으로 말하기 전까진 그런 조짐을 분석해 말하는 건 적절하지 않을 듯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에서 매일같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발표됐을 경우 향후 어떤 대비책이 필요하고 업계에서 어떤 대비가 필요하며, 정부는 어디까지 대책을 내놓을지 수시로 논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측이 한일 분쟁과 관련해 '분쟁 중지 협정' 서명을 촉구했다는 외신 기사에 대해선 "한일 간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생긴 여러 갈등 상황에 대해 (미국 측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는 걸로 본다. 상황이 더이상 악화되지 않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간에도 여러 채널로 갈등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이 밖에 한일·미일 등 다각도 채널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