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도형의 풍경 '백년도 힘든것을 천년을 살것처럼'
김도형의 풍경 '백년도 힘든것을 천년을 살것처럼'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8.08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안면도, 2019' (인스타그램: photoly7)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안면도, 2019' (인스타그램: photoly7)

 

바람이 많은 날 안면도 꽃지 해변의 바위를 삼십초의 장노출(Long Exposure)로 찍어 보았다.

저 바위는 통일신라시대 장보고 장군이 활약할 무렵의 전설에 등장하는 할미 할아비 바위 중 하나인데 두 바위 사이로 해가 떨어지는 일몰 장면은 변산의 채석강, 강화의 석모도와 함께 '서해의 3대 낙조'로 손꼽힌다.

긴 세월의 거친 비바람과 눈보라를 굳건히 버티며 알맞게 자란 바위 위의 소나무 실루엣은 흑백사진에 운치를 더해 준다.

사진을 찍으며 저 바위는 도대체 언제부터 저자리에 섰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통일신라시대의 사람들, 아니 그 보다 훨씬 더 오래전의 사람들을 저 바위는 지켜봤을 것이다.

"잠시 왔다가는 인생... 잠시 머물다가 갈 세상... 백년도 힘든 것을 천년을 살것처럼..."

나훈아의 노래 '공'의 한 소절을 흥얼거리며 서울을 향해 밤길을 달렸다

 

[#주말에가볼만한곳,#충남근교가볼만한곳,#충남근교주말나들이,#충남근교주말여행#주말여행,#주말나들이,#사진찍기좋은곳,#사진명소,#사진작가,#사진전,#사진전시,#갤러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