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판정 불만에 과격 항의한 김도훈 감독, "퇴장 ... 상벌위 회부"
판정 불만에 과격 항의한 김도훈 감독, "퇴장 ... 상벌위 회부"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8.13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19' 울산현대와 대구FC의 경기에서 후반 대구 히우두의 침투 과정에서 울산 윤영선의 손에 공이 맞자 대구측은 VAR 비디오판독을 요청하자 울산 김도훈 감독이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있다.
1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19' 울산현대와 대구FC의 경기에서 후반 대구 히우두의 침투 과정에서 울산 윤영선의 손에 공이 맞자 대구측은 VAR 비디오판독을 요청하자 울산 김도훈 감독이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있다.

 

지난 대구FC와의 경기에서 심판진의 판정에 불만, 과격한 항의를 해 퇴장을 받은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이 추가 징계 건으로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에 회부된다.

연맹은 13일 "김도훈 감독에 대한 상벌위가 오는 14일 오후에 열릴 예정"이라며 "김 감독과 함께 항의한 김범수 골키퍼 코치와 울산 관중이 심판을 향해 물병을 던진 것에 대한 상벌위도 함께 열린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앞서 지난 1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구와의 경기에서 주심의 페널티킥(PK) 선언에 강력히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후반 13분 세징야가 울산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패스한 공이 윤영선의 손에 맞으면서 비디오판독(VAR)으로 이어졌고, PK가 선언된 장면에서 벌어진 항의였다.

이날 김 감독은 주심을 향해 머리를 들이밀고 삿대질을 하며, 시계를 푸는 등 강하게 항의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로 인해 경기가 한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이날 퇴장으로 김 감독은 2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아 오는 16일 전북 현대, 24일 상주 상무의 경기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됐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 미안하다"면서도 "판정은 존중한다. 다만 감독은 벤치에만 앉아 있는 사람이 아니다.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연맹은 김 감독의 항의로 경기 시간이 지연됐고, 항의 방식도 거칠었다는 점을 꼽으며 상벌위를 통해 추가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