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안산선, 안산·시흥서 여의도까지 25분 걸려…8월말 첫 삽
신안산선, 안산·시흥서 여의도까지 25분 걸려…8월말 첫 삽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8.2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도심과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광역교통 문제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신안산선 복선전철의 실시 계획을 22일 승인, 8월말 고시한다고 밝혔다.

22일 국토부에 따르면, 신안산선 복선전철은 지하 40m 이하 대심도에 철도를 건설,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 토지 이용에 대한 영향 없이 최대 110km로 운행하는 광역철도다.

광역·도시철도의 사각지대로 서울 도심 접근성에 어려움을 겪었던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교통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신안산선 개통 시 한양대∼여의도 25분, 원시∼여의도 36분 등 이동시간이 기존대비 약 50~75% 이상 대폭 단축된다.
 
또한 신안산선의 원시∼시흥시청구간에서는 소사원시선을, 시흥시청∼광명구간은 월곶판교선을 환승할 수 있다.

송산차량기지는 8월말부터 공사에 들어간다. 2024년말 개통이 목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안산선 사업을 통해 여유로운 아침, 가족과 함께하는 저녁이 있는 삶을 경기 서남부 주민들이 누릴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며 “공사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계획기간 내 차질 없는 완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