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조국 의혹' 서울대 등 10여 곳 압수수색 착수
검찰, '조국 의혹' 서울대 등 10여 곳 압수수색 착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8.2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그 가족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서울대 등 10여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착수한 가운데 조후보자측은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7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서울대 환경전문대학원, 고려대, 단국대 등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조 후보자 어머니가 이사장으로 있던 경남 창원시 웅동학원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본건은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다"며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밝혔다. 앞서 조 후보자 관련 의혹 사건들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에 배당했던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위해 최근 수사 주체를 특수2부로 변경했다.

조 후보자 측은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표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