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판소리 복서> 엄태구 VS <퍼펙트맨> 설경구&조진웅 VS <두번할까요> 권상우
<판소리 복서> 엄태구 VS <퍼펙트맨> 설경구&조진웅 VS <두번할까요> 권상우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9.1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개봉하는 영화 <판소리 복서>의 엄태구부터 <퍼펙트맨> 설경구·조진웅, <두번할까요> 권상우까지 다채로운 매력과 탁월한 연기력을 갖춘 남배우들이 스크린으로 복귀한다.

먼저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생애 가장 무모한 도전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담은 신박한 코믹 휴먼 드라마.

이제껏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판소리 복싱’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바탕으로, 엄태구의 대체불가한 연기력이 더해져 극의 재미가 극대화됐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민지’ 역의 이혜리와 ‘박관장’ 역의 김희원과 함께 완벽 호흡을 이루며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찰떡 케미를 선보인다.

강력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복싱 챔피언부터 어수룩한 말투와 엉뚱한 행동 등 인간미 넘치는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엄태구는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로 손꼽히는 설경구와 조진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시종일관 엄격하고 흔들림 없는 성격인 설경구와 자유분방하고 똘기 충만한 매력을 뽐내는 조진웅의 극과 극 매력이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생활밀착형 코믹 연기의 대가로 이미 영화 <탐정> 시리즈에서 검증된 권상우의 코믹 로맨스라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가운데, 이정현·이종혁과 함께 선사할 환장 케미가 유쾌한 웃음을 예고한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CGV아트하우스, 폴룩스(주)바른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