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포토] 그리움, 기다림의 끝
[포토] 그리움, 기다림의 끝
  • 양우영 기자
  • 승인 2019.10.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양우영 기자
사진_양우영 기자

 

계절마다 피고 지는 들꽃을 보면

언제나 한결 같아 고마운 친구가 떠오릅니다.

정신없이 쫓기며 살다가 잠시 잠깐 눈 돌려보면 

친근한 모습 그대로 반겨주는 들꽃.

가을에 자주 볼 수 있는 이 들꽃의 이름은 '백공작'입니다.

꽃말은 '그리움', '기다림' 입니다.

친구가 그립고, 기다려 지는 계절. 10월입니다. 

 

[Queen 글 /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