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영화특선-김약국의 딸들, 박경리 소설 영화화…최지희·엄앵란·김동원·박노식·허장강 주연
한국영화특선-김약국의 딸들, 박경리 소설 영화화…최지희·엄앵란·김동원·박노식·허장강 주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20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약국의 딸들’ 포스터
‘김약국의 딸들’ 포스터

20일(오늘) 밤 EBS 1TV ‘한국영화특선’에서는 유현목 감독 영화 <김약국의 딸들>가 방송된다.

최지희, 엄앵란, 황정순, 김동원, 이민자, 황해, 박노식, 허장강 등이 주연을 맡은 <김약국의 딸들>은 1963년 개봉한 영화로 상영시간 108분, 15세 이상 관람가.

◆ 줄거리 : 개항과 더불어 몰락해가는 통영 김약국(김동원)의 집. 서울에서 유학 중인 둘째 딸 용빈(엄앵란)이 고향으로 돌아온다. 셋째 딸 용란(최지희)은 머슴 한돌(황해)과 사랑하는 사이이나, 김약국은 자신의 뱃일을 도맡아해주는 기두(박노식)에게 시집보내려한다.

용빈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용란은 밤마다 한돌과 만나다 아버지에게 들키게 된다. 이 일로 한돌은 쫓겨나고 용란은 성불구자인 연학(허장강)에게 시집을 간다. 용빈은 서울에서 함께 공부하던 애인 홍섭에게 배신을 당하고 고향에서 교원생활을 한다.

한돌이 다시 찾아와 용란을 만나자 분노한 연학은 한돌과 용란 어머니 한실댁(황정순)을 도끼로 살해한다. 이 일로 미쳐버린 용란은 바다에 빠져 죽게 된다. 용빈은 괴로운 가족사를 뒤로 하고 통영을 뜨려했으나, 독립운동가인 강극의 청혼으로 고향에 남아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 주제 : 박경리의 <김약국의 딸들>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영화는 원작의 틀을 충실히 껴안으면서도 결말에서는 원작과는 다른 관점을 취한다. 소설은 김약국의 가세가 완전히 기울고 용빈이 통영을 떠나는 것으로 결말을 짓지만, 영화에서는 김약국이라는 아버지의 후원 아래 용빈이 통영에 남아 새로운 가정을 일구는 것으로 그려진다.

원작이 김약국 가족의 운명의 처절함을 강조한다면, 영화는 이러한 비극을 새 세대-용빈과 그녀의 애인 강극-의 건강함으로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선보인다. 원작이 아버지 세대와의 단절을 통해 운명을 벗어나고자 한다면, 영화는 김약국이라는 아버지 세대의 짐을 아들 세대(용빈과 강극)의 의지를 통해 이겨낼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 감상 포인트: 솔직하고 관능적인 매력을 지닌 최지희의 캐릭터는 이 영화에서 단연 돋보인다. 아버지와 남편으로부터 도망쳐 자신의 사랑을 적극적으로 추구하는 용란의 면모는, 애인에게 배신당하고도 속으로 삭히는 용빈과 대조된다.

최지희는 성적 욕망에 충실하고 자유분방한 용란이 애인 한돌과 어머니의 죽음을 통해 광인으로 파멸해 가는 과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내었다. 이 작품으로 최지희는 대종상, 청룡상, 부일영화상의 여우조연상을 부문을 휩쓸며 주목받았다.

◆ 감독 : 유현목(1925~2009)

1925년 황해도 사리원 출생. 동국대 재학 중 영화예술연구회를 조직하여 활동. 조감독 및 시나리오 작가 활동을 거쳐 1956년 <교차로>로 감독 데뷔한다. <유전의 애수>(1956), <잃어버린 청춘>(1957) 등을 제작, 1958년 오영진의 <살아있는 이중생 각하>를 영화화한 <인생차압>으로 호평을 받았고, <오발탄>(1961), <김약국의 딸들>(1963), 손창섭 원작으로 제2회 청룡상 작품상, 감독상을 수상한 <잉여인간>(1964) 등으로 리얼리즘 작가적 면모를 선보인다.

1956년 데뷔 이후 마지막 감독작인 <말미잘>(1995)에 이르기까지 40여년의 감독 생활 동안 43편의 작품을 내놓았다. 대종상,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영평상 등 국내 유수의 영화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을 뿐 아니라, 한국소형영화동호회를 통해 후배 감독들과 예술적 교류의 지반을 쌓았고 한국영화학회 회장, 동국대학교 교수 및 예술대 학장(1976-1990)등을 역임했다. [※ 참고자료 : EBS 한국영화특선]

한국 영화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 EBS ‘한국영화특선’은 매주 일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영화특선 ‘김약국의 딸들’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