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도형의 풍경 '학암포'
김도형의 풍경 '학암포'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10.2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학암포 태안, 2019' (인스타그램: photoly7)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학암포 태안, 2019' (인스타그램: photoly7)

 

그 시각 학암포는 밀물이었다.

뒷물들에게 밀린 앞물이 육지에 넘칠듯 달려들었다.

벽에 그려진 두 마리 고기는 그제서야 숨을 쉬었다.

바다의 여명과 가로등의 조도가 같아졌다.

지는 해를 보러 해변에 나온 사람들은 해가 지자 사라졌다.

누군가가 "해는 이미 지고 없는데 뭘 찍으세요?" 라고 물어서 "아까 본 해를 찍습니다." 라고 답했다.

밀려오기를 멈춘 수면위로 저녁 고기가 뛰었다.

어제의 하루는 충청도 학암포에서 저물었다.


[글 사진, 사진작가 김도형]

 

 

[#주말에가볼만한곳,#충남가볼만한곳,#충남주말나들이,#가볼만한곳,#주말여행,#주말나들이,#사진찍기좋은곳,#사진명소,#사진작가,#사진전,#사진전시,#갤러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