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용우, <카센타>로 컴백...내공 있는 눈빛 연기 펼쳐
박용우, <카센타>로 컴백...내공 있는 눈빛 연기 펼쳐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10.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를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와 순영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며,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이다.

대한민국 스릴러의 수작으로 꼽히는 <올가미>로 스크린에 데뷔한 박용우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장르를 불문하고 존재감 있는 연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박용우는 <달콤, 살벌한 연인>에서 대한민국 대표 소심남 황대우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이후 <호로비츠를 위하여>, <조용한 세상>, <원스 어폰 어 타임>, <아이들>, <파파>, <순정>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통해 자신만의 매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연기파 배우로서 입지를 굳혔다.

최근 드라마 <프리스트>를 통해 섹시한 매력을 발산,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를 통해 스크린 컴백 소식을 알려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용우는 <카센타>에서 한 성격하는 국도변 카센터 사장 ‘재구’ 역을 맡아 그의 변신에 기대감을 높인다. 그는 우연히 도로에 떨어진 금속 조각에 의해 펑크 난 차량을 고치다가 계획적으로 도로에 날카로운 금속 조각을 뿌리며 펑크를 유도하는 기발하지만 위험한 생계형 범죄 영업을 시작하는 재구 역을 맡아 코믹하고 거친 남자의 매력은 물론 욕망과 양심 앞에서 갈등하는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블랙코미디의 진수를 선사할 예정이다.

“<카센타>는 여러 번 읽을수록 매력이 느껴지는 시나리오였다”라고 전한 박용우는 하윤재 감독과 첫 미팅 이후 시나리오에 대한 여러가지 의견을 함께 나누며 최종 시나리오를 완성,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달콤, 살벌한 연인> 이후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 조은지는 “박용우 선배께 많은 도움을 받았고 정말 좋아하는 배우이다. 다시 함께 작품을 하게 되어서 영광이다. <카센타>를 촬영하면서 감정을 이끌어낼 수 있게 많이 도와준 좋은 파트너이자, 고마운 파트너”라고 전해 <카센타>를 통해 선보일 두 배우의 특급 부부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트리플픽쳐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