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 남동구·미추홀구 일대 정전…승강기 정지·신호등 마비 등 큰 혼란
인천 남동구·미추홀구 일대 정전…승강기 정지·신호등 마비 등 큰 혼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1.04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와 미추홀구 일대에서 10여분가 대규모 정전사고가 발생해 신호등과 건물 엘리베이터가 멈추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4일(오늘) 오후 2시49분~오후 3시3분 14분간 인천시 남동구와 미추홀구 일대 아파트와 미추홀구 내 아파트와 상가 건물에서 정전 사고가 발생해 53건의 정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피해 접수 유형을 보면 엘리베이터 고장 48건, 소방 시설 오작동 4건, 기타 1건이다.

이 사고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아파트와 상가건물 엘리베이터에 주민이 잇따라 갇히면서 소동이 빚어졌다.

소방은 인력 65명과 장비 41대를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였다.

또 한전 측은 오후 2시55분께 긴급 복구작업을 완료했다.

한전은 남동구와 미추홀구 사이에 위치한 변전소 및 송전선로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전 관계자는 "변전소와 송전선로 자체 문제인지, 변전소와 송전선로 사이 선로가 원인인지, 아직 정확한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며 "7분만에 복구작업은 마쳤으나, 아파트 등 건물 자체적으로 대응이 늦어져 피해 신고가 많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