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대통령, 오늘 '반부패협의회' 주재…공정성 제고 방안 논의
문대통령, 오늘 '반부패협의회' 주재…공정성 제고 방안 논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19.11.08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유은혜도 참석
문대통령, 오늘 '반부패협의회' 주재…공정성 제고 방안 논의.
문대통령, 오늘 '반부패협의회' 주재…공정성 제고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6.20.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취임 후 5번째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우리 사회 전반의 공정성 제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를 앞두고 '공정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만큼, 대입 정시 확대·검찰의 전관 예우 방지 등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후 처음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위원 자격으로 참석하며, 7일 '자사고·외고·국제고 일괄폐지'를 발표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함께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공정·반부패를 회의 의제로 정해 협의회 위원들과 논의할 것"이라며 "다만 검찰 개혁과 관련해 직접적인 당부를 하지 않고 윤 총장 대면 보고도 따로 받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반부패정책협의회'라는 본래 회의 명칭에 '공정사회를 향한'라는 특정 단어가 붙여져 처음 열리는 만큼, 문 대통령의 개혁 의지가 강하게 전해진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정'이란 단어를 총 27번 언급하며 우리 사회 최우선 가치로 두겠다고 공언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대입제도 개편과 검찰개혁 관련 언급을 이어가면서 개혁 필요성을 거듭 밝히고 있다

반부패정책협의회는 문 대통령의 모친상으로 지난달 31일에서 미루어져 오늘 개최된다.

[Queen 최수연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