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명의] ‘간암의 씨앗’ 알코올성 간 질환…윤승규 교수의 예방법·치료법
[EBS 명의] ‘간암의 씨앗’ 알코올성 간 질환…윤승규 교수의 예방법·치료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1.0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1 명의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
EBS1 명의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

오늘(8일) 오후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명의>에서는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이 방송된다.

사회생활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술. 희로애락을 위해 권하고 마시는 술은 과연 우리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알코올은 간에서 독성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소리 없이 간 건강을 손상시키는 원인이 된다.

문제는 기능의 80% 이상이 망가져서야 증상이 나타나 조기진단이 어렵다는 것이다. 간암의 10%가 알코올성 간 질환에서 시작되는데 그 첫 시작이 바로 ‘알코올성 지방간’이다

건강검진을 통해 진단받는 ‘알코올성 지방간’ 그러나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방치하기 쉽다. 지방간에서 시작한 간 질환은 술을 계속 마시게 되면 간염으로 발전하고, 지속되면 간이 딱딱하게 섬유화되는 간경변증으로 악화돼 이식까지 고려해야 한다. WHO 회원국가 중 ‘알코올 사용 장애 발병률’ 4위를 기록한 대한민국! 유난히 술에 관대한 문화 속에 우리의 간 건강이 망가져가고 있다.

EBS 명의 <술 한 잔의 위험 - 알코올성 간 질환> 편에서는 간클리닉 전문의 윤승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소화기내과 교수(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암병원장)와 함께  알코올로 인해 자신도 모르게 손상되는 간 질환에 대해 알아보고 ‘침묵의 병’ 알코올성 간 질환의 예방법과 치료법을 살펴본다.

EBS1 명의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
EBS1 명의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

# ‘간암의 씨앗’, 알코올로 키운 간 질환

간 질환은 중증 단계로 치닫지 않으면 증상을 알기 어렵다. 알코올성 간암을 앓고 있는 이종민 (60세) 씨. 그는 젊었을 때 영업사원으로 직장 근무를 했다. 접대 술자리가 많은 영업 담당이라 늘 술을 가까이할 수밖에 없었다는데…. 결국 매일 마신 술이 ‘간암의 씨앗’이 되었다. 

“간경변증이 뭔지도 몰랐고, 각혈하면서 알았죠.” 스트레스를 잊고 대인관계를 원활히 해준다는 명목으로 마셨던 술이 결국 독이 되어 돌아온 것이다. 간이 딱딱하게 굳어 제 기능을 못하는 간경변증에 이어 간에 생긴 암세포는 소장으로 전이되면서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게다가 합병증으로 인해 복수가 폐까지 차올라 호흡마저 곤란한 상태! 그러나 그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간 건강에 대해 조금만 더 일찍 알았더라면 어땠을까? 뒤늦은 후회를 해본다.

# 점점 늘어나는 여성 알코올성 간 질환 환자들

최근 한 가지 주목해야 할 변화가 생겼다. 남성 질환이라 알려졌던 알코올성 간 질환 환자 수가 여성에게도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여성들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진 영향도 있지만 1인 가구 수의 증가도 한몫을 하고 있다.

“집에 있을 때 우울감이 왔어요 (중략)…그때부터 술을 과하게 먹었어요.” 알코올성 간경변증을 앓고 있는 황명선(47세) 씨. 다니던 회사를 퇴사한 후 우울감에 키친 드링커(가족들이 없는 시간에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주부)가 됐다. 한 잔, 두 잔 마시던 술은 어느새 한 병, 두병으로 발전했다. 결국 남편 몰래 술병을 숨겨놓고 마실 정도로 알코올 중독으로 발전하고 말았는데,

문제는 매일 마신 술이 그녀의 간을 망가트린 것이다. 작년 6월, 복수가 차면서 간경변증이 생긴 것을 알았다. 여성이 술을 마시게 되면 남성보다 알코올성 간 질환에 더 취약해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그것은 여성호르몬의 영향과 체내 수분량 등이 알코올 분해능력을 저하시키기 때문인데 만약 술을 피할 수 없다면 어떻게 마셔야 하는 것일까?

EBS1 명의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
EBS1 명의 ‘술 한 잔의 위험-알코올성 간 질환’

# 알코올의 중독성, 완쾌의 시작점은?

우리가 술을 마시는 이유는 100가지가 넘는다. 그러나 술은 마시면 마실수록 중독되는 특징이 있다. 윤승규 교수는 알코올성 간 질환 치료의 시작은 바로 ‘금주’라 말한다. “약을 먹으면서도 술을 마신 거죠. 술을 마시지 않아야 하는데 중독됐던 거죠."

알코올 중독은 단순히 과음을 하거나 연달아 술을 마시는 것과는 다르다. 알코올성 간경변증으로 여성형 유방증이 찾아온 김종길(67세) 씨. 건강검진에서 간 수치가 400IU/L로 높은 수치가 나왔지만,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해 계속 술을 마셨고 결국 간암까지 발전했다.

이제는 금주에 성공해 건강을 회복 중에 있지만 아프기 전 술에 대한 생각은 관대했다. 알코올성 간 질환을 고치는 것은 바로 술에 대한 생각을 바꾸는 것이다. 술에 의존하는 원인을 제대로 알고, 치료한다면 금주도 간 건강도 충분히 지킬 수 있다.

각 분야 최고의 닥터들이 환자와 질병을 대하는 치열한 노력과 질병에 대한 정보, 해당 질환에 대한 통찰력을 미디어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어 건강한 개인,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 EBS 1TV ‘명의’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명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