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긁고 물고 뜯는 역대급 미스터리 자해견…설채현 솔루션은?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긁고 물고 뜯는 역대급 미스터리 자해견…설채현 솔루션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2.0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긁어야 사는 개, 자해견 땅콩이’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긁어야 사는 개, 자해견 땅콩이’

오늘(6일) 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제90화는 ‘긁어야 사는 개, 자해견 땅콩이’가 방송된다.

24시간 온몸을 긁고 물고 뜯는 역대급 미스터리 자해견의 등장!. 밤낮으로 계속되는 원인 모를 이상행동에 한순간도 넥 칼라를 벗을 수 없다는데….

더는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기회! 과연, 설채현 전문가는 땅콩이의 미스터리를 풀고 솔루션에 성공할 수 있을까?

◆ 24시간 긁어야 산다!? 역대급 미스터리 견의 등장!

원인불명의 이상행동을 보이는 미스터리한 문제견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찾아간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이하 세나개) 제작진은 11살의 나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제작진을 맞이하는 오늘의 주인공 땅콩이(11살, 웰시코기 믹스견)를 만났다.

개인기를 선보이던 중 난데없이 다리를 덜덜 떨며 짜증을 내 제작진을 당황하게 한다. 그리고 귀여운 외모 뒤에 숨겨진 녀석의 충격적인 실체가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한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긁어야 사는 개, 자해견 땅콩이’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긁어야 사는 개, 자해견 땅콩이’

땅콩이는 하루 24시간 온몸을 긁어댄다. 한번 시작하면 피가 날 때까지 긁는 탓에 몸 곳곳이 상처로 가득하다. 게다가 제 몸을 물고 뜯기까지 한다. 이미 발가락 하나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심각한 상황에 더 이상의 부상을 막기 위해 땅콩이는 넥 칼라를 쓴 채 살아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넥 칼라를 씌울 때마다 사납게 돌변하는 녀석 때문에 집안은 매일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한편, 모두가 잠든 깊은 밤에도 계속되는 땅콩이의 기이한 행동은 제자리에 앉은 채로 빙글빙글 돌고, 엉덩이를 질질 끌며 텅 빈 거실을 배회한다. 녀석이 언제 어떤 행동을 할지 몰라 보호자는 한시도 마음 편한 순간이 없단다. 끝없이 스스로를 괴롭히는 땅콩이와 그저 지켜볼 수밖에 없는 현실이 답답하기만 한 보호자, 이대로 괜찮은 걸까.

◆ 오리무중 땅콩이의 미스터리를 풀기 위한 특단의 솔루션!

도무지 답을 알 수 없는 땅콩이의 미스터리를 풀어달라는 간절한 SOS에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달려간 설채현 전문가는 세나개 사상 초유의 문제 원인을 분석하기 위한 설 전문가의 비장의 무기까지 등장시킨다. 곧이어 설 전문가의 입에서 나온 폭탄 발언은 숨을 죽인 채 지켜보던 현장을 술렁이게 한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긁어야 사는 개, 자해견 땅콩이부’는 오늘(6일)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시즌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