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출범…“지배구조 개선 현실적 대안 제시”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출범…“지배구조 개선 현실적 대안 제시”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9.12.1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영재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초대회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열린 창립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코리아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꼽히는 국내 기업들의 지배구조 개선을 추구하는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KCGF)이 출범했다. 주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실천 가능한 대안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거버넌스포럼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초대 회장을 맡은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거버넌스 이슈와 관련해 단순한 문제제기에 그치지 않고, 실전적인 정책적, 제도적 대안을 제시하겠다"면서 "스튜어드십과 책임투자 시대에 걸맞게 투자자와 기업이 모범적인 거버넌스의 베스트 프랙티스(Best Practice)를 만들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류 회장은 "투자자들도 거버넌스 개선 문제가 투자자산 증대의 차원을 넘어 한국 자본시장과 경제에 얼마나 중요한 이슈인지 자각하기 시작했다"면서 "거버넌스 개선은 기업의 효율적 자원 배분과 직결되고, 한국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연결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 거버넌스를 둘러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소통의 장을 제공해 한국 경제의 오명이 된 '코리아 디스카운트'에서 벗어나 '코리아 프리미엄'의 새로운 전기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거버넌스포럼은 연구와 교육, 참여 등을 주요 활동으로 할 계획이다. 먼저 일반주주들의 권리행사에 제약을 가하는 제도적 요인들에 대해 연구하고 정책당국과 실효성을 논의할 계획이다. 투자자, 사외이사, 감사위원들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높일 수 있는 교육 사업도 전개한다. 또한 기업의 잘못된 관행을 지적하는 데 그치지 않고 모범적 기업거버넌스 관행을 발굴하고 전파하기 위해 앞장설 방침이다.

거버넌스포럼은 분기별로 정기 포럼을 열어 국내외 동향과 최신 이론 등을 소개하고 연단위로 기업 거버넌스 모범사례집을 발간하기로 했다.

거버넌스포럼의 발기인으로는 행동주의 펀드인 KCGI의 강성부 대표,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 김봉기 밸류파트너스자산운용 대표, 이재웅 쏘카 대표,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 장덕수 DS자산운용 회장,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홍성국 미래에셋대우 전 대표, 황성환 타임폴리오자산운용 대표 등 25명이 참가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