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이부진 87위… 한국 여성 유일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이부진 87위… 한국 여성 유일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2.15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브스 선정 … 메르켈 독일 총리 9년째 1위
포브스가 12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의 2019년 순위를 발표했다. / 사진 =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포브스가 12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의 2019년 순위를 발표했다. / 사진 =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이부진(49) 호텔신라 사장이 한국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12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2019년도 순위를 발표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9년째 1위를 차지했고,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전년보다 한 계단 오른 2위에 올랐다.

이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캘리포니아)이 3위, 유럽연합(EU)의 새 행정수반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이 4위,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최고경영자가 5위로 그 뒤를 이었다.

이부진(49) 호텔신라 사장이 한국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이부진(49) 호텔신라 사장이 한국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한국인 여성으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유일하게 87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이부진 사장을 한국 내 최고 호텔체인 중 하나인 호텔신라의 대표 겸 최고경영자(CEO)라고 소개했다. 그가 운영하는 신라면세점이 롯데면세점과 함께 국내 최대 면세점 사업자라는 점도 언급했다.

이번 순위에서는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가 100위를 차지하며 포브스 집계 사상 '가장 어린 여성파워'라는 기록을 썼다.

이 밖에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38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40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41위)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42위)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50위)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75위) 등 각국의 주요 인물들도 순위권에 들었다.

포브스의 모이라 포브스 부사장은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순위에는 전통적인 권력 구조를 재정의하고 모든 영역에서 지속적인 영향력을 미치며 세계 무대를 선도하는 혁신가들과 선구자들이 모여있다"고 평가했다.

순위 집계를 위해 포브스는 △재산 △미디어 △영향력 △영향력을 행사하는 분야 등 4가지 척도를 활용했다. 전체적으로 포브스는 △하드파워(경제력과 지위) △다이내믹 파워(청중과 지역사회, 창조와 관련된 영향력) △소프트파워(지도자들이 자신의 영향력을 가지고 무엇을 하는가) 등을 평가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