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2월 주택매매가격 전월比 0.38% 상승 ... 서울 강남4구 1.82% ↑
12월 주택매매가격 전월比 0.38% 상승 ... 서울 강남4구 1.82% ↑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12.3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주택가격동향 (한국감정원 제공)
12월 주택가격동향 (한국감정원 제공)

 

수도권·서울·지방 모두 상승폭이 확대된 가운데 12월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지난달보다 0.38% 상승했다.

3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2월 전국 월간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0.38% 상승했다. 전월 대비 수도권(0.35%→0.62%) 및 서울(0.50%→0.86%), 지방(0.04%→0.16%) 모두 상승폭이 확대됐다.

다만 12월16일 국토교통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은 이번 통계의 조사기간(11월12일~12월9일) 이후에 발표돼 해당 대책의 영향이 조사 결과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조사기간 동안 서울은 세제강화, 주택구입자금 출처조사, 분양가상한제 및 급등 피로감 등으로 매수심리가 다소 위축됐으나, 풍부한 유동자금과 매물부족 및 추가 상승 기대감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 강북의 경우 성동구(0.68%)는 왕십리뉴타운과 금호·행당동 위주로, 마포구(0.68%)는 공덕·도화·상암동 대단지와 정비사업 구역 위주로, 광진구(0.55%)는 개발호재 및 학군 영향 있는 구의·광장동 위주로, 강북구(0.49%)는 미아뉴타운과 상승폭이 낮았던 지역·단지의 갭메우기 영향으로 상승했다.

서울 강남4구(1.82%)는 상승 기대감 등으로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현대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개발호재 및 구 외곽 갭메우기 등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외에 양천구(1.51%)는 교육제도 개편 등으로 목동신시가지와 인근 수요가 증가했고 동작구(1.03%)는 노량진·상도·흑석동 위주로 상승했다.

5대 광역시(0.46%)는 입지가 양호하고 정비사업 등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되며 모두 상승했다.

그 외 지방 중 세종은 입주물량 감소로 상승폭이 확대되고 충남·충북·경남은 국지적 영향으로 상승 전환됐으나 경북·강원 등은 경기침체 및 공급 누적으로 하락했다.

12월 주택종합 전세가격은 0.22% 상승했다. 수도권(0.29%→0.37%) 및 서울(0.27%→0.38%), 지방(0.01%→0.08%) 모두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 강북의 경우 성동구(0.42%)는 성수동 및 금호동2가 역세권 위주로, 마포구(0.37%)는 직주근접성 좋은 공덕·아현동 위주로, 용산구(0.30%)는 도원·이촌·효창동 위주로, 강북구(0.16%)는 미아동 대단지 위주로 전세가격이 올랐다.

강남은 교육제도 개편(정시확대 등) 영향 등으로 주요 학군지역인 강남(1.05%)·양천(0.78%)·서초구(0.57%)의 전세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강동구(0.61%)도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과 신축 수요 등으로 보합에서 상승 전환했다.

12월 전국 월간 주택종합 월세가격은 0.03% 상승했다. 수도권(0.04%→0.07%) 및 서울(0.05%→0.09%)은 11월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지방(-0.03%→-0.01%)은 하락폭이 축소됐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