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자년, 하얀 쥐의 해...지혜와 풍요를 기원하다
경자년, 하얀 쥐의 해...지혜와 풍요를 기원하다
  • 조혜미 기자
  • 승인 2020.01.01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은 경자년이다. ‘경’은 흰 색을, ‘자’는 쥐를 상징하니 올해는 흰 쥐의 해다. 쥐는 지혜, 풍요, 다산의 상징이며, 쥐 중에서도 흰 쥐는 우두머리 쥐로 가장 지능이 높고 생존력이 강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흰 쥐의 기운을 받아 경자년에는 더 지혜롭고 강인한 모습으로 새해를 맞이해 보자.

하얀 쥐의 해

경자년은 육십간지 중 37번째 해다. 시는 밤 11시부터 새벽 1시를 지칭하며 방위는 북쪽, 달은 음력 11월에 해당한다. 흔히 쥐를 더럽고 나쁜 동물로 인식하기도 하지만 우리 조상들은 쥐를 다른 시선으로 보았다.

쥐는 상황 판단력이 빠르고 꾀가 많기에 지혜로움을 뜻하는 동물이며, 쉴 새 없이 움직이는 부지런함과 먹을 것을 저장해두는 저장 습성까지 가지고 있어 저축과 절약의 상징으로도 불린다. 또한 뛰어난 번식력과 강인한 생존력을 지니고 있어 다산과 생명력의 상징이기도 하다.

특히 쥐 중에서도 흰 쥐는 우두머리 쥐이자 가장 지혜로우며, 뛰어난 생존 적응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어 2020년은 더 지혜롭고 강인한 모습으로 일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첫 번째 동물이자 지혜의 상징, 쥐

쥐는 십이간지 동물 중에서도 첫 번째 동물이다. 여기서 쥐가 나머지 동물을 제치고 첫 번째가 될 수 있었던 건 바로 영리함 덕분이었다. 설화에 따르면 옛날 하늘나라의 왕이 동물들에게 지위를 주기 위해 “정월 초하루에 제일 먼저 천상의 문에 도달한 짐승부터 지위를 주겠다.”고 말했다.

짐승들은 이에 기뻐하며 저마다 수련을 하기 시작했지만 쥐는 가장 몸집이 작고 연약한 탓에 다른 동물들과 비교가 되지 않았다. 고민하던 쥐는 기지를 발휘해 가장 열심히 훈련을 하고 있던 소의 등에 올라탔고, 정월 초하루 소가 문 앞에 도착하기 직전에 소의 머리에서 먼저 뛰어내려 첫 번째 동물이 될 수 있었다고 한다.

일도 잘하고 돈도 잘 모으는 쥐띠

사람은 태어난 해에 따라 그 동물의 기운을 받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따라서 쥐띠에 태어난 사람은 상상력이 풍부하고 호기심이 많으며, 사람을 대할 때 신중하고 눈치가 빠르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 경쟁심과 질투가 있는 편이라 무슨 일이든 열심히 하며 남에게 의지하기보다는 독립적으로 일을 성취한다.

이런 특징들 덕분에 쥐띠는 기회를 잘 잡고 경쟁에 있어서 우위를 선점하며, 돈을 더 잘 모은다고 한다. 특히 올해 태어날 아이들은 쥐 중에서도 가장 똑똑한 흰 쥐의 해에 태어나기 때문에 리더십과 적응력이 뛰어나며, 재운을 타고 날 것으로 예상된다.

쥐띠, 천상 연예인

쥐띠는 매사에 성실하게 임하며 활발하게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는 것이 특징이다. 영리하고 예민하기 때문에 눈치와 판단력이 빠르며 분위기를 쾌활하게 만드는 재주도 가지고 있다. 또 감수성이 풍부하고 다른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쥐띠는 예술가, 연예인 등의 직업과 잘 맞는다고 한다.

대표적인 쥐띠 연예인으로는 60년생 이경규, 이미숙, 임예진, 전광렬, 정애리, 천호진. 72년생 고소영, 박진영, 배용준, 서태지, 소찬휘, 유재석, 염정아, 장동건. 84년생 민경훈, 박한별, 산다라박, 신민아, 유연석, 윤은혜, 이제훈, 신민아 등이 있다.

[Queen 조혜미 기자] 사진 Pixab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