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도형의 풍경 '일월의 장마'
김도형의 풍경 '일월의 장마'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1.08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서울, 2018' (인스타그램: photoly7)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서울, 2018' (인스타그램: photoly7)

 

가슴에 손수건 달고 입학한 그 해 어느 비 많이 온 날

하교길 작은 징금다리 도랑에 물이 불어 있더군

이 급류를 건너지 않으면 다리가 있는 길로 멀리 돌아가야 되었지

겁이 났지만 나는 여자아이들 보란듯이 그 물을 헤쳐 건넜어

집에 돌아와 저녁 밥상머리에서 벼르던 그 무용담을 꺼냈지

그러나 아버지는 무서운 눈으로 야단을 치시더군

용감한 아들은 억울해서 울었어, 어머니는 달래고

그로부터 사십 년

기후도 늙었는지 일월에 장마가 지네

광화문 상공으로 그리운 그 옛날의 것들이 내리고

 

 

 

 

 

[#사랑#희망#고요#평안#공감#위안#위로#치유#힐링#사진작가#사진전#사진전시#갤러리#겨울#풍경#풍경사진#겨울풍경#사진#포토에세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