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기업 4곳 중 1곳 "구조조정 한다"
올해 기업 4곳 중 1곳 "구조조정 한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1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사람인)
(자료제공=사람인)

 

올해 기업 4곳 중 1곳은 구조조정 계획이 있으며 구조조정 안 하는 기업 절반도 긴축 경영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4일 사람인은 기업 384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를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3.7%)은 '올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이 구조조정을 시행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서'(46.2%)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38.5%) △경기가 어려울 것 같아서(26.4%)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24.2%) △△잉여 인력이 많아서(15.4%) △근로시간 단축으로 비용이 상승해서(15.4%) 등의 순이었다.

구조조정 대상은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4.2%)이 1위였다. 업무 실적이 낮은 직원보다 태도가 좋지 않은 직원을 1순위로 꼽았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어서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5.1%)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6%)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7.3%)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6.8%) 등이 구조조정 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 시기는 '1분기'(56%)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2분기(24.2%) △3분기(12.1%) △4분기’(7.7%)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은 △권고사직(51.6%) △희망퇴직·명예퇴직(29.7%) △정리해고(13.2%) 등이었다.

구조조정을 시행할 계획있는 기업(91개사) 10곳 중 7곳(69.2%)은 구조조정으로 인력을 정리하지만 신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남아있는 직원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한편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293개사)들도 절반(52.2%)이 인건비 절감을 중심으로 긴축 경영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신규 채용 중단(4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7.1%) △임금피크제 도입(8.5%) △임금삭감(3.3%)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