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은혜 부총리 “안나푸르나 실종 4명 교사, 신속한 수색 무사귀환 최선"
유은혜 부총리 “안나푸르나 실종 4명 교사, 신속한 수색 무사귀환 최선"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1.2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충남교육청 사고 상황본부 찾아 대책 논의
네팔로 교육 봉사를 떠났던 교원 4명이 실종된 가운데 20일 오전 충남 홍성 충남교육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충남교육청 합동점검 회의에 참석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지철 충남교육감.
네팔로 교육 봉사를 떠났던 교원 4명이 실종된 가운데 20일 오전 충남 홍성 충남교육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충남교육청 합동점검 회의에 참석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지철 충남교육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0일 네팔 안나푸르나 교원 4명 실종 사고와 관련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한 4명의 교사가 신속한 수색으로 가족에게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오전 충남교육청 사고상황본부를 찾은 자리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한 교사들의 조속한 구조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충남교육청 노고에 감사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교육부도 네팔의 현지 전문 인력을 추가로 투입할 수 있도록 외교부와 협조하면서 무사 귀환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먼저 귀국한 교사들의 충격이 큰 만큼 상담과 심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긴밀히 협조하면서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도 “4분의 선생님께서 네팔 교육 봉사활동 중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해 마음 조리고 있을 가족을 생각하면 가슴이 매여 온다”며 “현재 구조 작업이 여의치 않아 국민께 송구하지만 교육부와 외교부 등의 역량을 모아 소재 확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충남교육청 관계자와 도내 각 시·군 교육장 등과 함께 네팔 사고 긴급 대책회를 갖고 수색 활동 방향과 지원 계획 등을 논의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