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설음식, 어패류 맨 마지막에 구입해야 안전해
설음식, 어패류 맨 마지막에 구입해야 안전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2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고객들이 설 선물세트를 고르고 있다.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고객들이 설 선물세트를 고르고 있다.

 

나흘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음식은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부터 시작해 온도에 가장 민감한 어패류를 맨 마지막에 구입하는 것이 안전하다.

밀가루와 식용유를 시작으로 과일·채소, 햄과 어묵, 육류, 어패류 순서로 구매하는 게 안전하며 특히 조리한 음식을 베란다에 보관하면 세균증식 위험이 따르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 명절음식 구입 및 섭취, 사용요령법을 20일 발표했다.

식약처는 대형 할인마트나 백화점에서 장 보는 시간을 평균 80분으로 잡고, 세균 증식 등을 고려해 어패류를 마지막에 살 것을 권고했다. 장보기 전에 필요한 식재료를 미리 메모해 두면 충동구매를 예방할 수 있다.

농산물은 흠이 없고 신선한 제품을 선택하고, 세척·절단 등 전처리가 된 과일‧채소는 냉장 제품으로 구입하는 게 좋다. 수산물은 몸통이 탄력이 있고 눈알이 투명하게 튀어나온 경우, 광택이 나고 비늘이 잘 붙어있는 신선한 걸 고른다.

제수용‧선물용으로 탁주나 약주를 살 때는 유통기한을 확인한다. 냉장 보관이 필요한 탁주는 구입 후 바로 냉장고에 보관한다. 장 보기가 끝나면 가공식품과 과일·채소류, 육류·수산물을 각각 구분해 담는다. 냉동식품은 녹지 않게 운반한 뒤 냉동고에 보관한다.

명절음식을 만들기 전에는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씻어야 한다. 달걀이나 생닭을 만진 손으로 채소나 과일 등을 만지면 식중독균이 묻는 교차오염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위생장갑을 착용한다. 또 음식은 내부까지 충분히 익힌다. 과일‧채소는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3회 이상 깨끗이 씻는다.

식약처 관계자는 "베란다에 조리한 설 음식을 보관하는 건 위험하다"며 "낮 동안에 온도가 올라가 세균이 증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