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직장인, 이번 설날 50만원 쓰고 평균 3.4일 쉰다
직장인, 이번 설날 50만원 쓰고 평균 3.4일 쉰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2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휴넷)
(자료제공=휴넷)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직장인 93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설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들은 이번 설에 50만2000원을 지출하고 평균 3.4일 쉴 예정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20일 밝혔다.

지출 구간별로는 '10만 원 이상~30만 원 미만'이 25.5%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30만 원 이상~50만 원 미만(24.5%) △50만 원 이상~70만 원 미만(17.3%) △70만 원 이상~100만 원 미만(15.3%) △100만 원 이상(11.2%) △10만 원 미만(6.1%) 순이었다.

지출 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기혼은 평균 55만8000원, 미혼은 평균 38만9000원을 예상했다.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평균 16만9000원을 더 쓰는 셈이다. 

지출 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응답자 절반 이상(54.7%)이 '부모님·가족 용돈'을 꼽았다. 이어 △선물 구입(17.9%) △차례 상차림(13.7%) △여행 비용(7.4%) △교통비(4.2%) 순이었다.

설 연휴에 주로 할 일은 '고향·친지 방문'이 38.8%로 가장 많았다. '집에서 휴식' 하겠다는 의견도 25.2%였다. 이어서 △여가∙문화생활(17.7%) △국내여행(8.8%) △근무(6.1%) △해외여행(2.0%) △이직 준비(1.4%) 등이 있었다.

또한 직장인들은 평균 3.4일 쉴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조사에서 설 평균 휴무일 수는 평균 4.3일이었다. 연휴가 지난해 5일에서 4일로 줄어든 때문으로 풀이된다. '4일'을 쉰다는 의견이 48.4%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3일(21.5%) △2일(10.8%) △5일(7.5%) △1일(5.4%) 등이었다. '6일 이상'과 '하루도 쉬지 않는다'라고 응답한 사람은 각각 3.2%였다.

이 밖에도 회사의 설 상여금 지급 유무를 묻는 질문에는 '안 준다'(39.8%)와 '준다'(37.6%)가 비슷하게 나왔다.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은 22.6%였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