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1년 1월호 -우리집 간식, 아나운서 손석희 · 신현숙네 새알심 단팥죽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1년 1월호 -우리집 간식, 아나운서 손석희 · 신현숙네 새알심 단팥죽
  • 양우영 기자
  • 승인 2020.02.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1년 1월호


MBC아나운서 손석희(34) · 신현숙(28)부부의 귀여운 아들, 구용이는 2년 4개월된 온순한 사내아이. 총싸움 친구인 아빠와 뽀뽀뽀 엄마의 사랑 속에서 구용이는 건강하게 자란다. 아들의 건강 비결이 특별 '간식'에 있다는 신현숙씨의 단팥죽 만들기.

1991년 1월호 -우리집 간식
1991년 1월호 -우리집 간식

 

4년전 사내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던 MBC 아나운서 손석희(34) · 신현숙(28) 부부는 세살 난 아들과 사랑을 나누고 있다. 

구용이는 2년 4개월 된 순한 사내아이. 꿈속에서 커다란 '금빛 달덩어리'를 안고 태어나 엄마 · 아빠에게 커다란 기대감을 주었다. 

준수한 외모의 구용이는 아빠의 어릴 때 모습과 똑같아 아빠를 더욱 기쁘게 한다. 마음씨 또한 여리고 착해서 친구들을 때릴 줄 모른다. 아빠는 착하기만 한 아들의 온순한 성격을 강하게 해주기 위해 총싸움이나 말타기, 사자잡아먹기 등 씩씩한 놀이로 아들을 사랑해 준다. 

엄마 또한 결혼 전 뽀뽀뽀 프로그램 MC의 자질을 충분히 살려 노래도 가르쳐 주고 재미있는 이야기도 들려 준다. 요즘은 날씨가 추워 엄마와 함께 집안에서 조용히 놀지만, 그래도 아들 건강을 위해 하루 한 차례씩은 반드시 바깥 바람을 쐬준다. 

총싸움 친구가 돼주는 아빠와 뽀뽀뽀 엄마의 큰사랑 속에서 건강하게 자라는 구용이는 무엇이든 잘 먹는 식성 좋은 아이.

구용이는 간식은 주로 감자와 치즈를 응용한 것이 많지만, 오늘은 특별히 따끈한 단팥죽을 만들었다. 

아직 맛이 익숙지 않은 탓인지 아이는 얼굴을 찡그리며 안 먹겠다고 손을 내젓는다. 엄마는 잠시 놀다가 다시 숟가락을 들었다. 이유식을 먹이듯 서서히 진행하니 달콤한 맛이 좋은지 이내 먹기 시작한다. 찹쌀로 빚은 담팥죽의 새알심도 맛있다며 즐거워한다.Q

 

Queen DB

[Queen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