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울주 백운산 자락 손선희 ‘심심산방’…비밀정원 오세요
‘EBS 한국기행’ 울주 백운산 자락 손선희 ‘심심산방’…비밀정원 오세요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1.2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겨울엔 울주’ 4부 ‘비밀의 정원으로 오세요’
EBS 한국기행- ‘겨울엔 울주’ 4부 ‘비밀의 정원으로 오세요’

오늘(22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겨울엔 울주’ 4부가 방송된다.

새해를 맞아 그 어느 때보다 활력이 넘치는 곳, 울주. 억새가 출렁이는 신불산 억새평원과 안개가 뒤덮인 최고봉 가지산에는 겨울 산의 비경을 만끽하는 사람들의 거친 숨소리가 가득하다.

뿐이랴! 가장 먼저 해돋이를 볼 수 있는 간절곶 역시 간절한 새해 소망과 벅찬 희망을 품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아름다운 자연과 그보다 아름다운 사람들의 이야기가 넘치는 곳, 겨울, 울주는 눈부시다.

‘겨울엔 울주’ 4부에서는 ‘비밀의 정원으로 오세요’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겨울엔 울주’ 4부 ‘비밀의 정원으로 오세요’
EBS 한국기행- ‘겨울엔 울주’ 4부 ‘비밀의 정원으로 오세요’

가지산과 맞닿아 있는 백운산 자락에는 사람이 돌보지 않은 감나무가 아무렇게 자라나있다. 사람들의 눈길이 좀처럼 닿지 않는 그 곳에는 아는 사람들만 알음알음 찾는다는 고즈넉한 공간이 있다.

부모님이 일구었던 감나무밭에 작은 컨테이너 하나를 두고 기꺼이 불편한 생활을 감수하며 지내는 사진작가 손선희씨의 <심심산방>이 바로 그곳이다.

어린 시절 뛰어놀던 백운산 자락을 매일같이 산책하며 가만히 계절의 정취를 만끽하는 선희씨에게 이곳은 따듯한 안식처이자 언제나 머물고픈 고향이다. 이토록 고요한 곳에서 홀로 심심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더 심심하고 싶다며 환한 웃음으로 답한 선희씨의 비밀정원을 찾아가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