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우리은행, 본점 지하1층 폐쇄…명성교회 부목사 다녀가
우리은행, 본점 지하1층 폐쇄…명성교회 부목사 다녀가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2.2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의 모습

서울 중구 회현동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 지하 1층이 26일 오전부터 폐쇄됐다.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명성교회 부목사 A씨가 우리은행 본점 지하 1층을 다녀간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26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 곳에선 현재 이동통로를 막고 방역 조치를 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폐쇄 기간을 확정할 예정이다.


질병본부 등에 따르면 A씨는 교인 2명과 함께 지난 19일 오전 10시쯤 우리은행 본점 지하 1층에 위치한 잡화매장에 방문해 지인과 만났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 지하 1층만 전면 폐쇄한 상태로 방역을 마쳤고, 본점 전체를 집중 방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코로나 19 위기대응 태스크포스팀(TF)를 운영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TF는 영업점 대응방안과 위기관리방안을 수립한다. 각 영업점은 확진 고객이나 직원이 있는 경우 자가격리 조치한다. 

앞서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영업을 일시 중단한 대전 노은지점과 인천 부평금융센터는 이날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