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상수 감독 신작 <도망친 여자>, 베를린국제영화제서 호평
홍상수 감독 신작 <도망친 여자>, 베를린국제영화제서 호평
  • 전해영 기자
  • 승인 2020.02.2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현장[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베를린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현장[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가 지난 25일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가운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 매체들의 평가로 점수를 반영하는 로튼 토마토 사이트에는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하는 중이다. 이번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은 현지 기준 2월 29일(토) 오후 7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가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은 네 번째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배우 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처럼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공개 후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간다.

홍상수 감독이 배우 김민희와 7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이며, 김민희 외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도망친 여자>는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이후 올봄 국내 극장가에 개봉한다.

[Queen 전해영 기자] [사진 영화제작전원사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