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대통령 지지율 3%p하락 42% 부정률 5%p 상승 51%…부정평가자 “코로나19 대처 미흡”
문대통령 지지율 3%p하락 42% 부정률 5%p 상승 51%…부정평가자 “코로나19 대처 미흡”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2.29 07: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42%를 기록했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정평가는 5%포인트 상승한 51%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번 주 큰 폭으로 증가한 영향으로 보인다. 부정 평가하는 이유 1위도 '코로나19 대처 미흡'(41%)이 꼽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2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및 정당지지율 여론조사(2월 4주차) 결과를 지난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기간 주요 이슈로는 △2.22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담화 △2.23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 격상, 유치원·초중고 개학 1주일 연기 / 국민의당 e-창당대회 △2.24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 '민생당' 출범 / 국회 24시간 방역 폐쇄·본회의 연기 △2.25 정부, 신천지 신도 명단 확보·전수 조사 착수 / 문재인 대통령, 대구 방문 △2.26 여야 '코로나 3법' 처리 / 마스크·손소독제 수급 안정 조치 △2.26 '대구·경북 봉쇄' 발언 홍익표 의원,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직 사퇴 △2.27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 차단' 강조
-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 한국발 입국 제한국 증가 / 여권 내 위성정당 창당 공방 등이 있다.

먼저 이 기간 전국 성인 1001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42%가 긍정 평가했고 51%는 부정 평가했으며 6%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3%).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5%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긍정률(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44%/50%, 30대 54%/42%, 40대 48%/46%, 50대 41%/54%, 60대+ 31%/60%다.

지역별 긍정률(부정률)은 광주·전라 68%(24%), 인천·경기 46%(48%), 서울 42%(52%), 대전·세종·충청 39%(54%), 부산·울산·경남 33%(61%), 대구·경북 26%(69%) 순으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를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6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93%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긍정률 25%, 부정률 64%로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지지율(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지지율(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문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 424명(자유응답)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30%),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1%), '전반적으로 잘한다'(7%), '복지 확대'(5%), '외교/국제관계'(4%), '전 정권보다 낫다',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소통'(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 514명(자유응답)이 부정 평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 미흡'(41%),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4%),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0%), '외교 문제'(7%), '독단적/일방적/편파적'(3%) 등을 지적했다. 지난주보다 코로나19 관련 지적이 크게 늘어, 이번 주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 주말 사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사회적 혼란과 불안이 가중된 탓으로 보인다.

정당지지율…민주당 37%, 무당층 33%, 미래통합당 21%, 정의당 6%

한편 정당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이 기간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7%, 미래통합당 21%, 정의당 6%, 국민의당 2%, 민생당 1%, 그 외 정당/단체는 모두 1% 미만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33%였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이 1%포인트 상승했고, 미래통합당과 정의당은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하락했으며 무당층이 6%포인트 늘었다.

총선을 앞두고 여러 정당의 통합, 신당 창당이 진행 중이다. 유권자들이 새 당명과 차별점을 제대로 인지하려면 각 정당의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한데, 코로나19 사태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국민의당(안철수신당)은 2월 23일 e-창당대회를 했고,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의 통합 신당인 '민생당'이 24일 출범했다.

한국갤럽의 이번 조사는 2월 25~27일 사흘 동안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총 통화 6,614명 중 1,001명 응답 완료, 응답률 15%)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겨쿨 2020-02-29 10:17:15
다른 응원 청원 열렸습니다!! 우리 민족의 힘을 보여줍시다!!! 문재인 대통령을 응원합시다 동참해주십시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40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