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외교부, ‘코로나19 확산’ 일본 전역 1단계 여행유의(남색경보) 발령
외교부, ‘코로나19 확산’ 일본 전역 1단계 여행유의(남색경보) 발령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2.29 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는 29일부로 일본 전역(후쿠시마 원전 반경 30km 이내 및 일본 정부 지정 피난지시지역 제외)에 대한 1단계(남색경보, 여행유의)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9일부로 일본 전역(후쿠시마 원전 반경 30km 이내 및 일본 정부 지정 피난지시지역 제외)에 대한 1단계(남색경보, 여행유의)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9일부로 일본 전역(후쿠시마 원전 반경 30km 이내 및 일본 정부 지정 피난지시지역 제외)에 대한 1단계(남색경보, 여행유의)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남색경보 발령은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확산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리 국민의 감염 피해 노출이 우려되는 상황임을 감안한 것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측은 "이에 따라, 일본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유의하시고, 해당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일본 내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의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27일 12시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210명(사망 4명)으로 발표했다. 이 수치는 요코하마 크루즈선 감염자 705명(사망 4명)을 제외한 것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