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재] 김도형의 사진과 인생 #64
[연재] 김도형의 사진과 인생 #64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3.25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김도형, 인스타그램(photoly7) 연재 포토에세이
사진작가 김도형의 사진- 고성 경남 1983 (인스타그램: photoly7)
사진작가 김도형의 사진- 고성 경남 (인스타그램: photoly7)

 

아! 이 얼마나 소중한 발견인가

묵혀둔 흑백필름 더미에서 찾아낸 사진 한 장

내 부모님의 사진

아버지는 삶은 메주콩을 절구통에 담아 찧고 계시고 어머니는 메주를 빚고 계시네

빨래줄에 걸린 겨울 양말들

아! 내 유년의 시린발을 감쌌던 저 양말들

고향집 윗채에서 아래채를 내려다보며 찍은 사진이네

대문밖은 비포장 도로

기억에서 지워졌던 버드나무도 보이고

사진 왼쪽 양지바른 마당에는 누워서 되새김질 하던 암소

그 옆에는 송아지

어머니 왼쪽으로 가게에서 팔던 대선소주 궤짝도 보이네
 
아마 고등학교 이학년때 였을거야
이 사진 찍은지가

구도도 좋고 삶의 모습을 제법 잘 표현했구먼

작품을 찍는답시고 그렇게 설쳤어도 정작 부모님 사진은 이것이 유일하네

참 무심한 사람이었지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벌써 사십년이 흘렀네

어머니 아버지 한 줌 흙으로 돌아간지 오래

지금 저 시멘트 마당에는 흙먼지가 날아와 쌓여 나무들이 자랐다고 시골 누님이 그러더군

세월이 무성히 자란거지

기쁘고 슬프고 괴로웠던 유년의 시간들은 모두 증발하고 이제 사진 한 장만 남았네

그리운 추억들을 호명하며 커피를 마시네

 

[#사랑#희망#고요#평안#공감#위안#위로#치유#힐링#사진작가#사진전#사진전시#갤러리#봄#풍경#풍경사진#봄풍경#사진#포토에세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