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소상공인 '신용 공급' 5조 규모로 확대 … 금융절차 10일 내 처리
서울시, 소상공인 '신용 공급' 5조 규모로 확대 … 금융절차 10일 내 처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3.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공급 규모를 1조 이상 증액해 5조900억까지 확대한다. 

25일 시에 따르면 자금지원과 보증지원 등 신용공급 규모를 기존 3조8050억원에서 1조2850억원을 증액했다. 

5조900억원은 구체적으로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통한 융자지원(자금지원) 2조1050억원(3000억원 증액)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을 통한 대출지원(보증지원) 2조9850억원(9850억원 증액)으로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지난달 5일부터 긴급경영안정자금 5000억원을 우선 지원한 데 이은 두 번째 비상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금융업무 처리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절차도 간소화한다.

다음달 15일부터는 통상 2달 가량이 걸리던 보증심사~지원을 신청부터 통장 입금까지 영업일 기준 10일 내로 대폭 단축한다. 각종 상담과 서류제출을 위해 여러 차례 방문하는 일이 없도록 1~2회 방문만으로 원스톱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 

시는 이를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에 보증심사 전담인력 300명을 추가 투입해 심사기간을 단축한다. 시금고인 신한은행, 우리은행과 협력해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운영해 신청‧처리 절차도 신속히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은행은 보증상담과 서류접수, 약정체결 같은 시민 대면 접점 업무를 진행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은 보증심사 업무에만 집중하는 투 트랙 전략을 실행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코로나19 추경'이 시의회를 통과한 만큼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용 마련을 위한 골목상권 119 긴급대출, 이자비용 절감을 유도하는 고금리 대환대출 같은 별도 지원책도 시행에 들어간다.

매출 2억원 미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임대료‧인건비 등 긴급 고정비용 마련을 위한 대출 지원을 2000억원 규모로 시행한다. 특히 지원절차 간소화를 위해 임대차계약서 제출 만으로 자금 대출이 가능토록 했다.

여기에 신용이 낮아 2금융권 등의 고금리 대출(15% 이상)을 이용하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보증료 포함 2.3% 수준으로 전환해주는 대환대출도 600억원 규모로 운용해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시 관계자는 "5년 간 업체별로 1천200만원, 총 250억 원의 이자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경제의 허리에 해당하는 66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자금 활로를 확대하고, 현장에서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다각도의 민생금융혁신대책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