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통합당 최고위, 공관위 결정 뒤집고 민경욱 최종 공천…‘재공천’ 민현주 탈락
통합당 최고위, 공관위 결정 뒤집고 민경욱 최종 공천…‘재공천’ 민현주 탈락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3.25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가 25일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재차 컷오프 시킨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을 다시 부활시켰다.

이진복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늦은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민 의원에 대해 공관위에서 결정한 것은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공관위에서 올라온 것을 취소해 원위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기존 공천된 민현주 전 의원은 공천에서 탈락했다.

이 선대본부장은 또 공관위가 최고위 무효 결정을 받아들여 후보를 교체한 부산 금정(김종천→원경희)과 경북 경주 (박병훈→김원길)에 대해서는 "최고위와 공관위가 여러 입장을 고려하고, 또 시간이 없는 점을 고려해 여의도연구원의 여론조사를 통해 이기는 사람에게 공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주의 김원길 후보가 경선 여부에 최종 동의를 못해 최종 통보를 기다리기로 한 상황이다.

이어 경기 화성을에는 임명배 전 당협위원장을, 경기 의왕·과천에는 신계용 전 과천시장을 단수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