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옹성우, ‘LAYERS' 온라인 쇼케이스 성료!…글로벌 팬들 관심 집중
옹성우, ‘LAYERS' 온라인 쇼케이스 성료!…글로벌 팬들 관심 집중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3.2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성우, "진심을 담아 만든 앨범, 마음이 닿았으면" 앨범 발매 소감
오늘 오후 6시 엠카운트다운 'GRAVITY'(그래비티) 무대 첫 공개

옹성우가 첫 번째 미니앨범 ‘LAYERS’(레이어스)의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옹성우는 지난 25일 오후 5시 네이버 V LIVE를 통해 ‘옹성우 1st Mini Album ‘LAYERS’ Online Showcase’를 열고 팬들과 만났다. 특히 이번 온라인 쇼케이스는 시작 전부터 1억 7백만이 넘는 하트 수를 기록하며 옹성우의 첫 번째 미니 앨범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박지선의 MC로 진행된 온라인 쇼케이스는 옹성우의 첫 번째 미니 앨범 ‘LAYERS’의 매력을 심층탐구 해 볼 수 있는 시간으로 구성되었다. 옹성우는 "굉장히 떨린다. 전곡 작사 작곡으로 앨범을 채운 것은 처음이라 앨범이 발매되었을 때 팬분들이 어떤 반응일지, 곡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실지 궁금하다"고 앨범 발매를 앞둔 기대감과 설렘을 전했다.

앞서 다양한 콘셉트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던 옹성우는 이번 앨범 속 가장 좋아하는 콘셉트를 묻자 ‘깨달음’을 표현한 ‘BYE BYE’(바이 바이)를 꼽으며 티저 이미지 속 모습을 그대로 재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최애 곡으로는 ‘또, 다시 나를 마주한 채(After Dark)’를 이야기하며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가장 많이 녹여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타이틀곡 ‘GRAVITY’(그래비티)의 뮤직비디오 현장은 물론, 킬링 파트와 무대 퍼포먼스의 하이라이트 부분을 깜짝 선보여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번 V LIVE는 팬들도 함께 참여해 시선을 모았다. 옹성우는 "가장 길게 작업한 곡과 가장 단기간에 작업한 곡은 무엇인가요?"라는 팬의 물음에 "가장 오래 작업한 곡은 ‘WE BELONG’(위 빌롱)이고 타이틀곡 ‘GRAVITY'가 가장 단기간에 작업한 곡이다"라고 답변했다. 또한 ‘GRAVITY’에 대해 "‘이끌림'이라는 곡의 키워드가 확실했고 함께 작업한 사람들과 즐겁게 만들다 보니 빠른 작업을 할 수 있었다"며 타이틀 곡 작업에 대한 일화를 털어놓았다.

방송 내내 앨범을 준비한 모든 과정을 진중한 태도로 전달한 옹성우는 쇼케이스를 마무리하며 "너무나도 소중한 앨범이 될 것 같다. 이번 앨범에 담아낸 감정을 느껴온 시간들 속에 ‘위로(WELO, 옹성우 팬클럽 이름)’가 함께했다. 여러분을 생각하면서 만든 앨범이다. 이런 마음이 조금이나마 닿았으면 좋겠다"는 진심 어린 발매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옹성우의 ‘GRAVITY’ 무대는 오늘 오후 6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공개 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판타지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