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등포구 신길동 ‘사러가시장’ 자리에 공동주택·주민센터
영등포구 신길동 ‘사러가시장’ 자리에 공동주택·주민센터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3.2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신길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변경
서울시 신길동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내 들어서는 공동주택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 영등포구 신길3동 사러가시장 자리에 18~24층 규모의 공동주택·주민센터 등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영등포구 신길동 255-9 일대 신길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26일 밝혔다.


영등포구 신길3동 사러가시장은 1983년 도시계획시설 시장으로 결정됐으며 현재 시장 폐업을 완료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도시계획시설 시장은 폐지되고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신설 및 세부개발계획이 결정된다.

이에 따라 특별계획구역에 지하 4층, 지상 18층~24층 규모의 공동주택,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 공공임대주택이 새로 지어진다. 건축물 일부는 신길3동 주민센터로 이용할 예정이다 .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으로 상업지역내 양질의 주거시설 공급 및 지역주민을 위한 기반시설을 제공할 것"이라며 "토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