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프랑스, 코로나19 확진자 3만명 넘어서… 전국민 이동금지령 4월15일까지 연장
프랑스, 코로나19 확진자 3만명 넘어서… 전국민 이동금지령 4월15일까지 연장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3.2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일 확진자 280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총 3만2964명
이란 추월 세계 6위…사망자 299명 추가 총 1995명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하루 사이 4000명 가까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3만명을 넘어섰다. 프랑스 정부는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린 전국민 이동금지령을 다음 달 15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보건당국은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3809명 늘어난 3만296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99명 추가돼 총 1995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프랑스는 이란(3만2332명)을 넘어서 세계에서 여섯번째로 많은 누적 확진자를 기록하게 됐다.

프랑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린 전국민 이동금지령을 다음 달 15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는 지난 17일부터 15일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금지령을 선언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과 합의로 이동금지령을 앞으로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필리프 총리는 "이 기간은 조건이 충족될 경우 다시 연장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국민들은 생필품이나 의약품을 구하거나, 직장 출퇴근 목적 등 필수적인 사유가 아니면 이동에 제약을 받고 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