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군위군, 숨은 6.25전쟁 참전용사 무공훈장 수여
군위군, 숨은 6.25전쟁 참전용사 무공훈장 수여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4.0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장을 수여받은 김점경옹과 김영만 군위군수
훈장을 수여받은 김점경옹과 김영만 군위군수

 

군위군은 3월 31일 군위군청 군수실에서 6.25전쟁에서 공을 세웠지만 훈장을 받지 못한 김점경(1933년생, 88세)님께 무공훈장을 수여했다.

국방부 및 육군에서는 『선배전우 명예선양 활동』의 일환으로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통해 대상자를 찾았다. 육군부대에서 주관하는 행사를 통해 전수하려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부대행사가 제한되어, 군위군에서 대상자를 예우하여 정중히 전수했다.

김점경님은 6.25전쟁 당시 공로를 세워 무공훈장 서훈 대상자로 결정되었으나 훈장을 실제 전달받지 못하였다가, 이날 훈장을 전수 받게 되었다. 김정경님의 배우자이신 홍문화님을 비롯하여 조현직 예비군 지역대장, 김종범 무공수훈자회장이 참석하여 명예로운 자리를 함께 빛냈다.

특히 김영만 군위군수는 “늦었지만 지금에서라도 참전용사께 훈장을 달아드리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국가유공자분들에 대한 예우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군위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