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BS 아나운서 김민형의 BLUEming 
SBS 아나운서 김민형의 BLUEming 
  • 조혜미 기자
  • 승인 2020.04.0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버화보

사진 = Queen 양우영 기자

 

‘SBS 8 뉴스’ 주말 앵커로 활약중인 아나운서 김민형이 3월호 퀸 커버를 장식했다. 블루를 포인트 컬러로 활용해 아름다움을 꽃피우는 BLUEming(BLUE+Blooming) 컨셉의 화보는 그녀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다.

 

-  SBS에서는 어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나요?

저는 현재 주말 'SBS 8 뉴스'의 앵커를 맡고 있고, 매주 화요일엔 스포츠 하이라이트를 보여주는 'SBS 스포츠 투나잇'의 MC로도 활동 중이에요. 또 최근에는 시사 프로그램인 ‘궁금한 이야기 Y’에 스토리텔러로 합류하게 돼 시청자분들에게 좀 더 자주 인사를 드릴 수 있게 됐어요.

 

- 신입임에도 불구하고 주말 뉴스 진행을 맡을 수 있었던 본인만의 경쟁력은 무엇인가요?

특별한 능력이 있어서라기보다는 그동안 제가 꾸준하게 쌓아온 경험들을 좋게 봐주셔서 뽑힐 수 있었던 것 같아요. SBS에 입사하기 전에 연합뉴스tv의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했었고, MBC에서도 계약직 아나운서로 아침 뉴스를 1년 정도 진행했었어요. 작은 활동이지만 그래도 뉴스를 경험해 봤다는 게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아요.

 

- 언제부터 아나운서의 꿈을 키웠나요?

대학교 3학년 때부터 아나운서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지게 됐어요. 준비를 되게 늦게 시작했죠. 원래는 미술을 전공하면서 계속 그림만 그리던 학생이었고, 그림 잘 그린다는 칭찬 말고는 다른 칭찬은 들어보지 못했었어요. 그러다 대외활동을 하면서 발표를 맡았는데 주변 분들이 아나운서를 해보면 어떻겠다고 권해 주시는 거예요. 그때부터 아나운서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도전을 시작하게 됐어요.

 

- 아나운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힘들진 않았나요?

SBS 아나운서가 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어요. 일단 아나운서는 정말 자리가 안 나오는 직업이기도 하고 채용공고가 뜨더라도 1~2명만 뽑기 때문에 경쟁률이 너무 치열해요. 시험에서 많이 떨어져 보기도 했고, 최종 면접까지 가서 아쉽게 탈락하는 경험도 했었죠. 이후에 연합뉴스 TV와 MBC 아나운서로 일할 때는 불안정한 신분 때문에 설움이나 아픔을 겪기도 했어요. 그래도 그런 힘든 과정을 겪으면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질 수 있었고, 지금 여기까지 온 것 같아요. 

 

사진 = Queen 양우영 기자

 

- 환절기에 목 컨디션 관리가 중요할 것 같은데, 본인만의 비법이 있나요?

사실 남들이 좋다고 하는 목 관리 방법은 웬만한 건 다 해봤어요. 그런데 이것저것 해보니 체질에 맞는 방법이 따로 있는 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방송이 있는 날에는 커피를 안 마셔요. 커피를 마시면 목에 뭔가 걸리는 듯한 느낌이 생겨서 발성을 방해하더라구요. 같은 이유로 너무 따뜻하거나 차가운 물도 피해요. 일반 정수를 마시죠. 또 목이 간지럽거나 목소리가 잘 안 나올 때 절대 헛기침을 하지 않아요. 그럴수록 목이 더 상하거든요. 그럴 때는 목 위쪽 부분을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 풀어줘요. 물론 제가 하는 방식이 꼭 정답은 아니에요. 사람마다 체질이 다 다르기 때문에 자신만의 방법을 찾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면서 가장 관심 있는 스포츠 종목은 무엇인가요?

저는 배구요. 제가 김연경 선수를 되게 좋아해요. 완전 걸크러시. 너무 멋져요. 선수를 좋아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배구에 관심이 생기고 더 재밌게 보게 되는 것 같아요.

 

- 지금은 주로 뉴스와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을 하고 있는데, 혹시 앞으로 도전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나요?

언젠간 밤에 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을 맡아서 목소리로 사람들의 마음을 녹일 수 있는 DJ가 되고 싶어요. 하지만 지금 당장 하고 싶다는 말은 아니에요. DJ는 평소 자기의 언어습관과 사고방식이 다 드러나는 자리기 때문에 아직은 제가 많이 부족한 것 같아요. 나중에 삶의 경험이 더 쌓이게 되면 꼭 한번 도전 해보고 싶어요.

 

사진 = Queen 양우영 기자

 

- 과거 대학 홍보 모델로도 활동했었고 지금도 ‘여신 미모’를 자랑하고 있는데, 평소 외모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외모는 잘 자고 잘 웃는 게 비결 아닌 비결이에요. 원래 잠이 많은 편이라 푹 쉬면서 피로 회복을 하고,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하면서 마인드 컨트롤을 해요. 운동도 꾸준히 하고 있어요. 원래는 헬스를 열심히 했었는데, 최근에는 홈 트레이닝에 재미를 붙였어요. 유튜브를 보면서 그날 하고 싶은 운동을 찾고 하루 30분 이상 열심히 따라 해요. 

 

- 혹시 가장 존경하는 인물이 있을까요?

제가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엄마예요. 어릴 때는 잘 몰랐지만, 나이를 한 살씩 먹을수록 그때 엄마가 했던 말이 다 맞다는 걸 알게 되잖아요? 생각해보면 제가 어렸을 땐 엄마도 어렸고, 엄마도 엄마의 역할을 하는 게 처음이었을 텐데 항상 현명하게 판단하고 저를 이렇게 잘 키워주셨다는 게 정말 대단하고 또 감사해요.

 

- 요즘 민형씨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사실 얼마 전까지는 퍼즐에 빠져있었는데, 지금은 레고에 빠져서 완전 열심히 하고 있어요. 앞에 TV를 틀어 놓고선 하나씩 차근차근 조립하다 보면 잡생각이 사라지고 스트레스가 풀리더라구요. 

 

- 3월호 촬영을 마친 소감이 어떠세요?
제가 화보를 처음 찍어봐서 많이 서툴기도 하고 제 자신이 어색하게 느껴지기도 했어요. 그렇지만 인생에서 또 다른 재밌는 경험을 해본 것 같아서 감사하면서도 행복한 시간이라고 생각해요.

 

 

스타일링 안수명 실장

메이크업&헤어 선숙진 부원장, 레디 디자이너 (치치라보)

[Queen 조혜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