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베 “도쿄·오사카 등 일본 일부지역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아베 “도쿄·오사카 등 일본 일부지역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4.06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르면 내일(7일) 일부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6일 오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쿄도와 사이타마(埼玉)현·지바(千葉)현·가나가와(神奈川)·오사카(大阪)부·효고(兵庫)현·후쿠오카(福岡)현 등에 긴급사태를 내일이라도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시한과 관련해 "1개월을 기준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자문위원회에서 도쿄와 오사카 등 도시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고 의료 현장에서는 이미 위기 상황이 발생하고 있기에 정부가 긴급사태 선언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줬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베 총리는 "해외처럼 도시 봉쇄를 실시할 필요는 없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국회는 지난달 '신종 인플루엔자 등 대책 특별조치법'(이하 특별조치법)을 개정하면서 기존 신종플루 뿐만 아니라 코로나19과 관련해서도 '그 발생·만연이 국민 생명·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엔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게 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가 대상 지역과 기간을 정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불요불급한 외출 자제 △학교·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 정지 등을 정식으로 지시 또는 요청할 수 있게 된다.

최근 일본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도쿄의 경우 지난 4일과 5일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었다. 6일에도 현재까지 8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