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트로트 여신 홍진영이 '맛남의 광장'에 떴다! 농벤져스와 함께하는 흥파티!
트로트 여신 홍진영이 '맛남의 광장'에 떴다! 농벤져스와 함께하는 흥파티!
  • 박유미 기자
  • 승인 2020.04.0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 여신 홍진영이 '맛남의 광장'에 출연해 농벤져스와 함께 한바탕 흥 파티를 벌일 예정이다.

9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는 특별 게스트 홍진영이 방문한다. 백종원은 "홍진영과 친하다. 매년 시상식에서 만나는 사이"라고 친분을 자랑하며 홍진영을 기쁘게 맞이했다. 그러나 김희철은 멤버들 중 유일하게 홍진영을 견제했다. 홍진영 못지않게 흥부자로 알려진 김희철은 “나보다 텐션이 높을걸”이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점점 텐션이 올라가기 시작한 홍진영은 급기야 차 안에서 신곡 ‘사랑은 꽃잎처럼’ 쇼케이스까지 선보이며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다.

또한 이날 양세형과 홍진영의 뜻밖의 인연이 밝혀지기도 했다. 알고 보니 두 사람 모두 스무 살 때 대학로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했던 것. 이에 양세형은 “같은 공간에서 숨 쉬고 있었네”라며 반가움과 애틋함을 드러냈다. 동갑내기 친구 양세형과 홍진영의 환상의 케미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해남에 도착한 백종원은 물김을 활용한 ‘김찌개’와 ‘김전’을 선보였다. ‘김찌개’를 맛본 홍진영은 “깔끔하게 딱 떨어져. 테트리스야”, “느끼함 다 잡아줘. 바닷속 경찰이야” 등 현란한 맛 표현을 구현해내며 백종원의 환심을 샀다. 그뿐만 아니라 홍진영은 백종원 옆에 딱 붙어 앉아 보조를 자처하는 등 수제자 자리를 탐내기도 했다. 이에 농벤져스 멤버들은 홍진영을 질투하며 백종원에게 평소보다 더한 애정공세를 펼쳐 현장을 폭소케했다. 백종원은 멤버들과 홍진영의 애정공세에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는 후문.

농벤져스와 홍진영의 해남 김 살리기 프로젝트는 9일(목)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사진 = SBS '맛남의 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