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양시, 공유단체·강소공유기업에 지정서 수여
안양시, 공유단체·강소공유기업에 지정서 수여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4.1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시장, "지역사회 기여하는 공유기업 발굴 지원 할 것"
수여식 (가운데, 최대호 안양시장)
수여식 (가운데,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시는 9일 사회단체인 ‘율목아이쿱소비자생활보호조합’과 강소기업인 브이에스커뮤니티(주)를 대상으로 공유지정서를 첫 수여했다.
 
시는 지난해 성장가능성이 높은 단체와 기업을 위해 ‘안양시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공유단체로 지정된 ‘율목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은 물품바자회와 ‘책바꿈 상회’를 운영, 물품과 도서를 공유해오고 있다.
 
재능기부로 운영되는 ‘공유부엌’을 통해서는 과다생산 지양 및 반찬나눔 활동을 벌이면서 공유가치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강소기업으로서 공유기업에 첫 선정된 ‘브이에스커뮤티니(주)’는 전국 공공도서관을 연계해 양서추천 및 검색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북쉘빙’을 운영 중이다.
 
또, ‘콘텐츠쉘빙 (이야기 자판기)’을 개발해 지하철, 공항, 공공시설, 공원 등에 설치, 일반인들이 문학작품을 무료로 접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안양시는 공유단체와 공유기업을 3년간 지정, 사회적경제 공동브랜드를 사용토록 하는 한편, 시와도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 및 협업을 추진하고 공공정보 공유 등의 행정적 지원을 해줄 계획이다.
 
최대호 시장은 “플랫폼이 세상을 지배하는 시대에 걸맞게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단체와 기업을 발굴해 육성해 나가겠다" 고 전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안양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