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포토] 곱게 핀 꽃나무 사이로
[포토] 곱게 핀 꽃나무 사이로
  • 양우영 기자
  • 승인 2020.04.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양우영 기자
사진_양우영 기자

 

곱게 핀 꽃나무 사이를 가로막은 현수막에 꽃으로 향하는 눈길조차 면구스러워지는 때입니다.

꽃과 함께 봄도 무르익었지만 올봄은 그저 이렇게 조용히 보내주어야 하지 싶습니다.

아직은 마스크를 벗어던지기엔 이르니까요. 

조금 더 참고 기다려보자 다독여봅니다.

늘어난 사회적 거리만큼 서로를 염려하고 배려하는 마음은 커졌으리라 믿으며, 훌훌 떨치고 꽃구경 나설 내년 봄을 기다립니다.

 

[Queen 글 /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