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건축탐구-집] 군산 양관…서양식·일본식·한국식 ‘100년 시간이 쌓인 집’
[EBS 건축탐구-집] 군산 양관…서양식·일본식·한국식 ‘100년 시간이 쌓인 집’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4.21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년 시간이 쌓인 집’ / EBS 건축탐구-집
‘100년 시간이 쌓인 집’ / EBS 건축탐구-집

오늘(21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건축탐구-집> 시즌3 네 번째 여정은 ‘100년 시간이 쌓인 집’ 편이 방송된다.

이 집의 나이는 무려 100살! 서양식 응접실부터 일본식 다다미방, 한국식 인테리어까지 다양한 문화를 품은 채, 외로이 남겨져있던 빈집.

193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약 100년의 시간이 켜켜이 쌓인 이 집에 자신만의 감각으로 숨을 불어넣은 사진가. 새로운 프리젠터 양진석 소장과 그의 집으로 가보자.

전체 주택의 6%를 차지하는 빈집! 30년 후에는 10%인 300만 채를 넘어설 것이라고 한다. 모두가 꺼리는 골칫덩어리, 하지만 최근 ‘노후주택 리모델링’, ‘폐가 개조’ 등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21일 방송되는 <건축탐구 집> 시즌 3 네 번째 여정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프리젠터 양진석 소장과 함께, 10년 넘게 비어있던 오래된 집을 고쳐 사는 이의 이야기를 따라가 본다.

◆ 세월의 자취를 안고 있는 오래된 집

오래된 가옥을 개조한 감성적인 카페들, 신식 아파트 그리고 일제 강점기의 아픔이 남은 건축물까지. 시간이 멈춘 듯한 도시 군산은 많은 이들의 마음을 붙잡는다. 그런데 상춘객들이 바삐 오가는 원도심 골목 안쪽, 긴 시간 누구도 관심을 가지지 않던 빈집이 있다. 주택의 나이는 약 100살.

◆ 사진가의 발길을 사로잡은 빈집

빛바랜 청바지에 구겨 신은 스니커즈, 남의 손에 맡기는 게 싫어 머리도 직접 자른다는 그는 올해로 40년째 흑백사진을 찍어 온 민병헌 씨다. 평생을 서울과 양평 작업실에서 보냈던 사진가, 그가 연고도 없는 군산에 그것도 남들 다 싫다던 빈집에 살게 된 사연은 무엇일까?

아무도 살지 않는 빈집을 보기 위해 예순이 넘은 나이에 월담을 했다. 그렇게 마주한 집은 일제강점기 일본인이 지은 양관(서양식으로 지은 집이나 건축물). 하지만 단순한 적산가옥은 아니었다. 후에 이 집을 인수한 사업가가 한국식 건축을 가미했고, 결국 무수한 세월과 여러 건축 양식이 혼합한 집으로 남겨진 것이다. 민 작가는 시공간이 뒤섞인 이 집을 손수 고치기 시작하는데...

‘100년 시간이 쌓인 집’ / EBS 건축탐구-집
‘100년 시간이 쌓인 집’ / EBS 건축탐구-집

◆ 엉성해도 손수 고치는 내 집

부동산 주인까지 만류하던 빈집이었다. 누수가 생겨 천장이 내려앉았던 다다미방, 단열이 안 되는 서양식 응접실, 비 오는 날이면 양동이가 필수인 다락까지. 전문가의 리노베이션이 필요해 보였다. 하지만 그는 동네 목수와 함께, 단둘이서 집수리에 도전했다. 엉성해도 원재료와 구조를 보존하고, 집에 남아있는 시간의 흔적들을 최대한 오래 보자는 마음이었다고. 그 애정 어린 손길에 집은 다시 한번 살아났다. 약 100년의 시간이 골고루 묻어있는 주택, 과연 어떤 모습일까?

벽에 붙은 거미줄을 떼어내며 하루를 시작하는 사진가 민병헌 씨. <건축탐구 집> 시즌3 제4화 ‘100년 시간이 쌓인 집’ 에서는 고독한 사진가와 외롭게 남아있던 빈집의 시간이 방송된다. 밤 10시 40분.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EBS ‘건축탐구-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