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여수 개도 사람길·청석포…보리 숭어에 방풍 밥상 ‘봄의 보물’
[EBS 한국기행] 여수 개도 사람길·청석포…보리 숭어에 방풍 밥상 ‘봄의 보물’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4.2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봄봄봄, 보물찾기 - 봄바람 불면, 개도’
EBS 한국기행 ‘봄봄봄, 보물찾기 - 봄바람 불면, 개도’

오늘(29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봄봄봄, 보물찾기’ 제3부가 방송된다.

봄빛 완연한 계절. 햇볕 따스한 곳엔 연록의 향을 뿜어내는 어린잎들이 하늘거리고 봄바람 머금은 바다는 겨우내 품었던 새 생명들을 풀어낸다.

봄이기에 만나게 되는 삶의 풍경들과 계절의 보석들을 소풍날 보물찾기하듯 찾아본다.

‘봄봄봄, 보물찾기’ 3부에서는 ‘봄바람 불면, 개도’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봄봄봄, 보물찾기 - 봄바람 불면, 개도’
EBS 한국기행 ‘봄봄봄, 보물찾기 - 봄바람 불면, 개도’

여수에서 세 번째로 큰 섬, 개도. 주변의 섬들을 품고 있어 덮을 개(蓋)’자를 썼다는 이 섬에 봄바람 불어오면 섬사람들의 보물찾기가 시작된다.

요즘 바다에서 살다시피 한다는 이장 정용군 씨. 섬 앞바다에서 키우는 미역이 수확 철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청정 바다 덕분에 미역귀까지 수확할 수 있어 미역 중에서도 최상품으로 분류된다고 한다. 개도의 질 좋은 미역 덕분에 얻는 보물이 또 있으니 다름 아닌 보리 숭어다.

산란기를 맞은 숭어들이 미역을 먹기 위해 몰려드는 길목에 그물을 놓아 잡는다는데 그 맛이 깊어 생선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힌다고 <자산어보>에도 기록될 정도.

계절의 보석들로 끓여낸 숭어 미역국 한 그릇과 숭어껍질 샤부샤부 한 점에 입안 가득 봄이 꽃핀다.

개도의 풍광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사람길’. 깎아지른 해안 절벽과 청록빛 바다가 아름다운 청석포는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만큼 황홀한 풍경을 자아낸다.

하지만 그 옛날, 이 길은 섬사람들이 소를 키우고 땔감을 구하러 다녔던 고단한 세월이 만든 역사. 토박이 윤우현 씨도 할아버지와 아버지, 삼촌이 걸었던 이 길을 걸으며 어린 시절을 추억해 본다.

윤우엽, 송상자, 김정자 씨가 밭으로 향한다. 도착한 곳은 방풍 밭. 바닷물 몇 번 길어다 뿌려주면 알아서 큰다는 방풍이 봄바람 맞고 싱싱하다.

예전에는 돌 틈에서만 귀하게 얻었다는 방풍. 지금은 섬의 특산물이자 섬사람들 주머니 두둑하게 불려주는 보물이 되었다. 그리고 1년 내내 푸른 빛을 잃지 않는 방풍 밭은 시집살이 서럽던 섬 아낙들의 해우소였다.

섬으로 시집와 동서지간으로 인연을 맺은 세 어머니. 주름지고 투박한 손으로 차려낸 방풍 밥상을 나누는 모습이 봄날의 아름다운 풍경이 된다.

참고로 개도는 전라남도 여수시 화정면에 딸린 섬으로 여수시에서 남쪽으로 약 21.5km 떨어져 있다. 여수에서 가장 큰 섬은 육지로 변한 돌산도, 그 다음이 금오도이고, 세 번째가 개도이다. 개도는 섬으로만 이루어진 화정면에서 가장 큰 섬이다.

주위의 섬을 거느린다는 의미로 덮을 개(蓋)를 써서 ‘개도’라 한다고 하며, 서남쪽에 우뚝 서 있는 천제산과 봉화산이 개의 두 귀가 쫑긋하게 서 있는 것처럼 보여 ‘개섬’이라 했다고 전하기도 하고, 화개산의 형상이 우산처럼 장엄하게 우뚝 솟아 솥뚜껑처럼 생겼다 하여 덮개 개 자를 써 ‘개도(蓋島)’라 하였다고도 한다. [※ 참고자료 : 네이버 지식백과]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