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 노웅래 "윤미향, 국민 상식·분노 임계점에 … 숨길 상황 아냐"
민주 노웅래 "윤미향, 국민 상식·분노 임계점에 … 숨길 상황 아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5.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이 윤미향 당선인 의혹을 정확히 알고 싶어 한다며 당 차원에서 진상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이 윤미향 당선인 의혹을 정확히 알고 싶어 한다며 당 차원에서 진상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4선 중진인 노웅래 의원은 여권의 '뜨거운 감자'로 등장한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 의혹과 관련해 20일 "국민의 상식, 분노가 임계점에 달했다"는 말로 사건 진상을 분명하게 파악한 뒤 그에 맞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공정과 정의의 대표적인 정권이 문재인 정권인데 이 공정과 정의 부분이 의심 받고 의혹을 받게 된다(면 안될 일이다)"며 "잘못된 것은 고쳐야지 숨기고 할 상황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미향 의혹 제기를) 친일· 반일 프레임으로 보는 것도, 일부의 정치공세나 정쟁 대상이 되는 것도 안된다"면서 파상공세를 펴고 있는 야당을 쳐다본 뒤 "당에서도 엄중한 문제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곧 어떤 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했다.

노 의원은 "위안부 진실규명과 치유활동 30년 역사가 부정되거나 할머니들이 또 다시 상처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이를 막기 위해서하도) 당이 신속히 사안의 실체,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다만 부동산 논란을 빚자 서둘러 제명처리한 양정숙 당선인과 달리 "(윤 당선인 징계 문제 등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직접적으로 관여된 문제로 회계 상의 잘못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의기억연대의 활동 자체 부정이나 훼손되선 안된다"는 것으로 '선 진상파악, 후 조치'를 강조한 말이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