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대통령 지지율 2주째 65% ‘코로나 잘 대처’ 15주 연속 1위…민주당 46% 통합당 18%
문대통령 지지율 2주째 65% ‘코로나 잘 대처’ 15주 연속 1위…민주당 46% 통합당 18%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0.05.2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살로메 주라비슈빌리 조지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살로메 주라비슈빌리 조지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65%를 기록했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정률은 1%포인트 하락한 26%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지지율 중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15주째 긍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랐다.

한편 정당지지율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46%, 미래통합당은 1%포인트 하락한 18%로 집계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5월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및 정당지지율 여론조사(5월 3주차)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기간 주요 이슈로는 △5.15 미국 국무부 5·18 관련 기밀 문서 해제 △5.16 미래통합당, 5·18 폄훼 발언 사과 △5.18 문재인 대통령, 5·18 기념식에서 진상 규명 거듭 강조 /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5.19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코로나19 감염 발생 △5.20 고3 등교 개학 /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세계보건기구(WHO) 신임 집행이사로 지명 △5.20 제21대 첫 국회의장으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실상 확정 △ 정부, 공공일자리 추경안 추진 / 여권, '한명숙 사건' 재조사 촉구 △5.21 문 대통령, 주요 산업계 간담회에서 '한국판 뉴딜 신속 추진' / 국토부, 3기 신도시 교통대책 발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정의연' 활동·기부금 회계 의혹 수사 등이 있다.

먼저 이 기간 전국 성인 1000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65%가 긍정 평가했고 26%는 부정 평가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4%).

지난주와 비교하면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변함없고, 부정률만 1%포인트 하락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지지율(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지지율(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58%/30%, 30대 66%/26%, 40대 82%/14%, 50대 62%/30%, 60대+ 60%/29%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65%가 부정적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긍/부정률(42%/38%) 차이가 크지 않았다.

지역별 긍정률(부정률)은 광주·전라 86%(7%), 서울 68%(23%), 인천·경기 68%(25%), 대전·세종·충청 64%(25%), 부산·울산·경남 55%(36%), 대구·경북 46%(43%) 순으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 653명(자유응답)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47%), '전반적으로 잘한다'(8%), '복지 확대',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이상 6%)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관련 응답은 15주째 긍정 평가 이유 1순위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 262명(자유응답)이 부정 평가한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1%), '코로나19 대처 미흡', '전반적으로 부족하다'(이상 10%),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 '독단적/일방적/편파적'(이상 6%), '과도한 복지', '과거사 들춤/보복정치', '신뢰할 수 없음/비호감'(이상 4%), '부동산 정책', '세금 인상'(이상 3%) 등을 지적했다.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7주 연속 경제/민생 문제가 1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 - 최근 20주 정당지지도 / 자료 = 한국갤럽
현재 지지하는 정당 - 최근 20주 정당지지도 / 자료 = 한국갤럽

■ 정당지지율…민주당 46%, 미래통합당 18%, 무당층 22%, 정의당 5%

한편 정당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이 기간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46%, 미래통합당 18%, 정의당 5%,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순이며 그 외 정당들의 합이 1%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2%였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2%포인트 상승, 미래통합당·정의당이 각각 1%포인트·2%포인트 하락했고 열린민주당·국민의당은 변함없었다.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69%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47%가 미래통합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성향 중도층이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45%, 미래통합당 12% 등이며, 27%가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갤럽의 이번 조사는 5월 19~21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총 통화 8007명 중 1,000명 응답 완료, 응답률 13%)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